8월 전금융권 가계대출 8.8조원 늘어나
8월 전금융권 가계대출 8.8조원 늘어나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7.09.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대출 막히니 신용대출 증가 영향

 

▲한국은행 보도자료    

 

[중앙뉴스=신주영기자] 8·2 부동산대책에도 8월 금융권 가계대출이 8조8천억원이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카카오뱅크등 인터넷전문은행 출범에 신용대출을 포함한 비(非)주택담보대출이 사상 최대 폭으로 늘었다


금융위원회가 12일 내놓은 '2017년 8월 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금융권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8조8천억원으로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월평균 증가액 7조3천억원을 넘어섰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8월 말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44조2천억원(주택금융공사 모기지론 양도분 포함)으로 한 달 사이 6조5천억원 늘었다.

 

증가액은 7월(6조7천억원)보다 2천억원 줄었지만, 올해 들어 월간 기준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8월 말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557조7천억원으로 7월 말보다 3조1천억원 늘었다.

 

증가 규모가 7월(4조8천억원)보다 1조7천억원 축소됐고 작년 8월(6조1천억원)과 비교하면 거의 절반 수준이다.

 

기타대출 잔액은 7월 말 185조7천억원으로 한 달 사이 3조4천억원 늘었다.

 

증가액이 7월(1조9천억원)보다 크게 늘면서 한은이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8년 1월 이후 최대치로 집계됐다.


한국은행은 "기타대출은 휴가철 자금수요 증가, 일부 은행의 금리우대상품 출시, 일부 인터넷전문은행의 영업개시 등의 영향으로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용대출 증가에는 국내 두 번째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은행의 영향이 컸다.

 

카카오은행은 지난 7월 27일 영업을 시작한 뒤 한 달 동안 여신액(대출 실행금액 기준)이 1조4천90억원을 기록했다.

 

또 주택담보대출 심사가 강화되자 신용대출로 대출 수요가 이동한 '풍선효과'도 일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제2금융권의 지난달 가계대출은 2조3천억원 증가해 올해 들어 월평균 증가액(2조7천억원)을 밑돌았다.

 

농·수·신협과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은 주택담보대출(5천억원)을 중심으로 9천억원 늘었고, 저축은행은 신용대출(1천억원)을 중심으로 4천억원, 카드·캐피털사는 카드대출(3천억원) 중심으로 6천억원 확대됐다.

 

금융위는 하반기에 가계대출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고, 분양물량 증가로 인한 집단대출 확대, 신용대출 등으로의 풍선효과 등이 우려된다며, 가계대출에 대한 모니터링과 리스크관리를 강화하고 필요하면 추가 현장점검을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