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물기업 판로 확장 위해 미국 물환경전시회에 참가
대구시, 물기업 판로 확장 위해 미국 물환경전시회에 참가
  • 김윤수 기자
  • 승인 2017.09.29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매도시인 밀워키 방문 다양한 분야 협력방안 모색

[중앙뉴스=김윤수 기자]대구시는 한국 물 기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물 산업 선진도시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이달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개최되는 세계물환경기술박람회(WEFTEC)에 참석한다.

 

김연창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한 대구시 방문단은 WEFTEC에서 한국전시관을 운영하고 국내 물기업의 미국시장 진출을 위한 미국시장진출 세미나 개최 및 물산업 클러스터 투자유치 활동도 펼친다.

 

대구시는 이번 전시회에 참가하는 국내 물 기업체들이 한국 물 기술의 우수성을 미국시장에 알릴 수 있도록 한국관을 설치‧운영한다. 한국관에는 물산업클러스터 입주기업인 (주)PPP 평화, (주)삼진정밀 등 7개 기업이 참여한다.

 

부스운영과 함께 대구시는 2018년 말 준공을 목표로 현재 달성군 구지면에 건립 중인 국가물산업클러스터의 비전을 전시회에 참석한 해외 글로벌 기업에 적극 홍보해 투자유치 발판으로 삼을 계획이다. 

 

또한, WEFTEC 주최 기관인 미국 물환경연맹(World Environment Federation)의 제니 하트펠더(Jenny Hartfelder) 회장을 만나 양 기관 간 물 산업 지속 교류방안 및 미래 지향적 상생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아울러, 10월 3일에는 지난 9월 20일 대한민국 국제 물 주간에서 대구시와 자매결연을 체결한 밀워키시를 방문해 물산업 분야를 넘어, 공무원 상호파견, 국제회의 및 전시회 상호 참가, 치맥축제 참가, 스포츠 팀 교류 등 다양한 분야로 교류‧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김연창 경제부시장은 “국내 물기업이 글로벌 물 시장에서차별화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미국 시카고 맥코믹 플레이스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WEFTEC 2017’은 세계 약 1천100개 기업이 자사의 최신 기술과 제품을 전시하며 홍보하는 세계 최대의 하수분야 기술 전시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