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연예인 프로포폴 투약설’ 여론 조작 추진
‘블랙리스트 연예인 프로포폴 투약설’ 여론 조작 추진
  • 이형근 기자
  • 승인 2017.10.01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폐청산 TF’, 심리전 실제 전개여부와 청와대와 교류여부 확인
▲ MB 정부 시절 국정원이 '블랙리스트 연예인'의 공격용으로 '프로포폴 투약설'을 인터넷과 증권가에 퍼뜨릴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픽=연합)     


/중앙뉴스/이형근 기자/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블랙리스트 연예인의 공격용으로 ‘프로포폴 투약설’을 인터넷에 퍼뜨리는 여론 조작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여론 조작은 인터넷과 증권가 정보지(일명 찌라시)에 익명으로 유포한다는 계획으로 ‘아니면 말고’식의 공격으로 악의적인 공격이었다.

 

1일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와 사정당국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때 ‘좌파 연예인 블랙리스트’에 오른 유명 연예인 A씨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심리전으로 마약류로 지정된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소문을 유포한다는 계획이 담겼다.

 

따라서 적폐청산TF와 사정당국은 심리전 계획이 실제로 전개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은 지난 2011년 12월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홍보수석실에서 ‘마약류 프로포폴 유통실태, 일부 연예인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는 소문 확인’이라는 문건이 만들어진 점에 주목하고 있다. 

 

수사팀은 국정원이 특정 연예인의 프로포폴 투약설을 유포하려는 계획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청와대와 의견 교환이 있었는지도 확인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선 국정원 조사와 검찰 수사로 국정원이 2009년부터 '좌편향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배우 문성근·김규리씨, 방송인 김미화씨, 가수 윤도현·신해철씨, 영화감독 박찬욱·봉준호씨 등 82명에 달하는 연예인과 문화인들을 블랙리스트에 올려 퇴출 시도에 나선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국정원 심리전단은 ‘특수 공작’ 차원에서 배우 문성근씨와 김여진씨의 나체 합성사진을 만들어 인터넷에 유포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