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5당, "mb정권 야권 탄압, 시국관련 합의"
野5당, "mb정권 야권 탄압, 시국관련 합의"
  • 지완구 기자
  • 승인 2010.11.18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주당, 자유선진당,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등 야 5당은 18일 긴급 원내대표회담을 개최 ©[국회= e중앙뉴스 지완구 기자]

민주당, 자유선진당,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등 야 5당은 18일 긴급 원내대표회담을 개최,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민간인 사찰 사건 관련 특검법을 공동 발의하기로 하고 검찰의 전국청원경찰친목협의회(청목회) 입법 로비 의혹 수사 등에 대해 국회의장의 입장 표명을 요구키로 했다.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 등 야 5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긴급 회담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은 데 이어 지난주에 제출된 '민간인 사찰 대포폰 게이트' 국정조사도 다시 촉구하기로 했다.

손학규 민주당 대표는 이날 검찰의 청목회 입법 로비 의혹 수사에 반발해 '100시간 농성'에 들어가기로 했다. 민주당은 또한 이날도 의사일정을 거부, 국회는 이틀째 파행이 계속돼 내년도 예산안 심사는 차질을 빚었다. 하지만 민주당은 압수수색을 당한 5명의 의원들에 대한 검찰 수사에는 응하기로 했다.

손 대표는 이날 당 의원총회에서 "상황이 이렇게 된 데 야당 대표로서 책임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며 "지금부터 100시간 동안 국회를 떠나지 않고 당대표실에서 자신을 성찰하고 이명박 정부의 반성을 촉구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농성에 들어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손 대표는 "이 대통령 역시 정권의 불법적 행위를 둘러싼 모든 의혹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떳떳하게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민주당은 오늘부터 검찰수사를 당당히 받고 정정당당하게 대응하겠다"며 "검찰이 얼마나 무리한 수사를 하는지, 왜 이렇게 오버하는지 분명하게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야5당 원내대표 합의문 이다

첫째, 한나라당은 민간인 사찰 대포폰 게이트, 스폰서 검사, 그랜저 검사 등 일련의 불법행위에 대한 국정조사를 즉각 수용하라.

둘째, 우리 야5당은 11월 8일 야5당 원내대표 회담에서 합의한 바와 같이 국정조사가 미진할 경우에 대비한 특검법안을 공동발의하기로 했다.

셋째, 국회의장은 국회 유린 및 파행을 초래한 국회의원 후원금 수사와 관련된 일련의 사태에 대해 입법부 수장으로서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

넷째, 지난 11월 9일 국회의장실에서 여야 원내대표들이 합의한 대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촉진법이 오는 11월 25일에 국회에서 정상적으로 처리되어야 함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다섯째, 야5당은 예산국회가 파행되는 것은 전적으로 정부여당에 책임이 있음을 분명히 밝혀둔다.

이상 다섯 가지 사항을 오늘 야5당 원내대표단 회담에서 합의했다. 추후 이를 관철하기 위한 노력 또한 야5당이 함께 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