民主, 靑 압박 ,"민간사찰,대포폰 즉각 국정조사 실시하라"
民主, 靑 압박 ,"민간사찰,대포폰 즉각 국정조사 실시하라"
  • 지완구 기자
  • 승인 2010.11.18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은 18일 '청와대의 민간인 불법사찰 및 대포폰 지급 의혹' 등의 실체를 밝히기 위한 국정조사를 강력하게 요구했다.

민간인 불법사찰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하며 사실상 100시간 농성에 들어간 민주당은 18일 국회 본청 계단에서 '민간인 사찰 대포폰 게이트 국정조사 관철을 위한 결의대회'를 열어 전열을 정비했다.

▲민주당 의원 및 관계자들은 민간사찰,대포폰등 현안 시국에 국겅조사 실시할것을 위해18일 오후2시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결의대회를 열었다.      [국회 =e중앙뉴스 지완구 기자]
민주당 의원 및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청와대는 야당 탄압 수사를 중단하고 민간인 불법사찰 및 대포폰 게이트의 진상에 대해 국민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또 "청와대와 검찰은 자신들이 저지른 대포폰 의혹의 진실을 덮기 위해 국회의원의 정당한 정치후원금을 마치 불법자금인 양 선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당 소속 의원과 보좌진, 당직자들이 총출동한 이날 결의대회에서 "민주당 사무국장, 보좌관들이 출석을 안 한다는 이유로 마치 뇌물죄로 엮어서 체포영장을 발부하는 이 무도한 이명박 정권을 규탄하면서, 다시 한 번 야5당은 민간사찰 대포폰 게이트에 대한 이명박 대통령의 명확한 답변을 요구하면서 국정조사와 특검이 이뤄지도록 모두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손학규 대표는 국회 당대표실에서 경고와 성찰의 100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그 경고는 새로운 사실이 매일 드러나고 있는 민간인 사찰 대포폰 게이트의 국정조사와 특검을 위한 이 대통령의 수용을 경고하는 것이고, 성찰은 어떻게 해서 우리 야당과 국민이 처참하게 유린당하는데 제1야당 대표로서의 책임을 성찰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야 5당이 국정조사 및 특검을 촉구하는 법안을 공동발의해 오는 19일 제출하기로 합의했다"며 "국민의 성원을 모아 반드시 국정조사 및 특검을 실시해 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지키겠다"고 밝혔다.

조배숙 국회유린대책위원장은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은 청와대·총리실·행정부처가 총체적으로 공조해 이뤄졌다"며 "청목회 입법로비 관련 여야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는 민간인 사찰 등을 덮기 위한 정치공작"이라고 비난했다.

천정배 최고위원 역시 "민간인 사찰 등에 대해 정부가 나서서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정부는 국민에게 사죄하고 관계자를 문책하며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결의문에서 △한나라당의 국정조사 및 특검 수용 △이귀남 법무부 장관과 김준규 검찰총장 즉각 파면 △청와대의 야당탄압 수사 중단과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한편 민주당 의원들은 결의대회를 마친 직후 항의방문을 위해 청와대 쪽으로 이동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