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민들과 야당, ‘4대강사업 강제회수 철회’ 경남도민대회 개최
경남도민들과 야당, ‘4대강사업 강제회수 철회’ 경남도민대회 개최
  • 한옥순 기자
  • 승인 2010.11.19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후 4대강 사업권 회수를 당한 경상남도에서 ‘4대강사업 강제회수 철회 및 이명박 정부 규탄 경남도민 결의대회’가 열렸다.

창원에서 열린 4대강사업저지 낙동강지키기 경남본부가 마련한 이번 대회에는 민주당 이인영 최고의원, 민주노동당 이정희 대표ㆍ강기갑ㆍ권영길 의원, 진보신당 조승수 대표, 국민참여당 천호선 최고위원 등 야당 지도부와 민주노총 김영훈 위원장, 피해대책위 주민과 시민들이 참석했다.

또 남해, 진주, 밀양(하남), 합천(덕곡), 김해지역 주민들과 백두현(민주당)․이병하(민주노동당)․허윤영(진보신당)․이봉수(국민참여당) 경남도당위원장과 손석형․석영철․이천기․이종엽 경남도의원, 정영주․문순규 창원시의원 등 500여명이 참석해 촛불을 들었다.

낙동강지키기경남본부 박창균 공동대표(신부)는 대회사를 통해 “우리가 피땀으로 쌓아올린 민주주의와 지방자치가 무너지고 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살 만한 곳이 없다. 합천 골짜기에 사는 어르신들이 왜 이곳까지 와서 길거리에 앉아 있어야 하느냐. 지금 온 국민을 갈기갈기 찢어놓고 있다. 지금은 국민을 다스리는 정권이라 할 수 없다”고 분노했다.

이인영 최고위원은 “정부가 대운하 때문에 사업권을 회수했다”며 “70% 넘는 국민이 반대하는데도 대운하를 밀어붙이고 있다”고 지적하고 “4대강사업은 복지예산을 빨아들이고, 문화재와 역사를 말살하며, 비리․불법․편법․의혹이 난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권영길 의원은 “국가권력의 폭력이며 야만적인 행위다. 이명박정권은 폭력정권이다. 폭력을 휘두르고 있다”며 폭력정권 추방을 강조하고, “경남도민의 자존심을 짓밟았고, 모든 국민의 염원을 짓밟았다”며 “폭력 정권을 규탄하고 4대강 삽질을 막아내자”고 호소했다.

천호선 최고위원은 “정부는 경남도와 충남도의 타당한 제안을 근거도 없이 거부했다. 4대강사업을 계속하면 그 주역들은 천벌을 받을 것이다. 아름다운 국토는 돌이킬 수 없는 콘크리트 흉물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조승수 대표는 “정부는 4대강사업을 하면서 낙동강을 파괴하고, 초법적으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면서 “네덜란드도 둑과 보를 만들었다가 지금은 물길을 트고 습지를 만들고 있다. 이명박정권은 임기가 끝나더라도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울산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파업 현장에 갔다가 늦게 도착한 이정희 대표는 “현대차에서 비정규직과 정규직이 함께 하는 모습을 보고 희망을 느꼈다. 4대강사업도 우리가 함께 하면 반드시 막아낼 수 있다. 서울에 올라가서 온 국민과 함께 4대강사업을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또 이 대표는 전날 김두관 경남도지사와 만나 “4대강 사업은 강행추진과정에서 국민 의사 무시, 민주주의 파괴가 심각”하다며 “도에서 도민의 의사에 맞게 추진해가려는 과정에서 정부의 대화 거부 문제가 심각하다. 지방무시 문제도 심각히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피해지역주민대책위는 “눈물이 난다. 지금이 80년대 시대 같다. 상동매리지역은 아직 착공을 하지 않았고, 보상도 60~70%가 되지 않았다”며 “우리는 꼼짝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울분을 토했다.

주민들은 “얼마 전 채솟값이 폭등했는데 둔치 농사를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밀양 하남지역 둔치에는 500여 명이 농사를 지어왔는데 손실보상도 없이 땅을 빼앗겼다”며 농민들은 경운기와 트랙트로 4대강사업을 막고 그래도 안되면 몸으로라도 막을 것”이라고 호소다.

한편, 경남도 사업권을 회수한 정부는 금강보·부여보 건설 중단 등 4대강(금강) 사업 재검토 논의를 요구한 충남도에 대해서도 ‘비공개’ 회신을 통해 거부의사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