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내년부터 검·경 수사권 조정·추진…경찰 눈과 귀 "국민 향해야"
文대통령, 내년부터 검·경 수사권 조정·추진…경찰 눈과 귀 "국민 향해야"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7.10.2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제72주년 경찰의날 기념식에서 축사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중앙뉴스=김주경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경찰의 눈과 귀는 오직 국민을 향해야 한다"고 말하며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경찰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제72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환골탈태의 노력으로 국민의 경찰로 거듭나야 한다"며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경찰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반드시 변화가 필요하며, 과거의 잘못과 단호하게 결별할 줄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 스스로 경찰개혁위원회와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를 출범시킨 의미를 잘 살릴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이 주신 마지막 기회로 생각하고 경찰 스스로 경찰의 명예를 드높이는 계기로 만들기 바란다"며 "지난날 법 집행 과정에서 있었던 위법한 경찰력 행사와 부당한 인권침해에 대해 진상을 제대로 규명하고 책임 있는 후속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다"며 "경찰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성을 철저히 보장할 것이다. 오직 국민을 위해서 복무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집회·시위 대응에 과다한 경찰력이 낭비돼선 안 된다"며 "평화적 시위문화를 정착시켜 민생치안에 경찰력을 집중해달라"고 말했다.

 

또한 "넉 달 뒤, 평창동계올림픽이 개최되는데, 대한민국 경찰이 선수단과 방문객의 안전을 완벽하게 지켜내낼 수 있도록 테러 대응 능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할 것을 주문한다"고 강조했다.

 

검경수사권과 관련해서는 "정부 차원의 노력도 속도를 내겠다"며 "검경 수사권 조정은 국민 인권보호를 위해 꼭 해야 할 일로,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 두 기관의 자율적인 합의를 도모하는 한편 필요할 경우 중립적인 기구를 통해 결론을 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경찰 근무여건에 대해서도 생각을 밝혔다. "여러분의 희생과 헌신만 요구하지 않겠다"며 "국정과제에 포함된 경찰인력 2만명 증원 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일한 만큼 합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순직·공상자에 대한 예우와 지원을 확대하고 경찰관의 근무여건 개선을 위해 소방관과 함께 공무원직장협의회 설립 허용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여러분 한 명 한 명이 곧 국가이며, 늘 국민을 생각하고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경찰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