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시·도지사 '4대강 공동결의' 시국 발표
민주,시·도지사 '4대강 공동결의' 시국 발표
  • 지완구 기자
  • 승인 2010.11.21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은 21일 당 소속 시·도지사들과 함께 4대강 사업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공동결의문을 발표했다.
▲ 21일 오전 국회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린 제1차 광역시도지사정책협의회에서 손학규 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 민주당 소속 광역시-도지사가 참석해 4대강 사업에 대한 공동대응 방안등을 논의하고 공동결의안을 발표하고 있다.     © [국회=e중앙뉴스 지완구 기자]
이날 회의에는 대포폰 의혹 국정조사를 내세우면서 '100시간 농성'에 나선 손학규 대표를 비롯해 박지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함께 송영길 인천시장·이시종 충북도지사·안희정 충남도지사·김완주 전북도지사 등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들이 참석했다.

지난 19일 민주당과 간담회를 했던 경남도에서도 정무 부지사가 함께했다.

민주당의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제1차 시·도지사정책협의회를 갖는다. 시·도지사정책협의회는 지난달 3일 전당대회 이후 당헌·당규에 새롭게 규정된 회의체다.

회의는 4대강대운하반대특별위원장인 이인영 최고위원의 주도로 4대강사업에 대한 공동대응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한다. 정부의 4대강 사업권 회수로 논란이 된 김두관 경남도지사도 이날 회의에 참석하며, 논의 결과는 공동결의안 형식으로 발표했다.

아울러 현안으로 떠오른 내년도 정부예산안 및 지방정부 재정문제 등과 관련, 전병헌 정책위의장이 민주당의 예산 가이드라인에 대해 제안설명을 하며 광역자치단체의 중점사업에 대한 예산 확보방안도 논의했다.

또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위원장인 김진표 의원의 진행으로 친환경무상급식 예산확보 전략 및 직거래친환경무상급식지원센터 등과 관련한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