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박근혜 '제명' 오늘 확정될 듯..친박계 반발
자유한국당, 박근혜 '제명' 오늘 확정될 듯..친박계 반발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7.11.0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전 대통령, 징계결정 서면 통보에 아무런 입장 밝히지 않아

 

▲ 자유한국당은 3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한국당 1호 당원인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출당문제를 매듭짓는다. 사진=연합     © 중앙뉴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자유한국당은 3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한국당 1호 당원인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출당문제를 매듭짓는다.

 

한국당은 최고위원회를 열기 앞서 지난달 23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탈당 권유' 징계 결정을 내렸고, 이 사실을 박 전 대통령에게 서면으로 통보했다.

 

징계결정 사실을 통보받은 박 전 대통령은 당헌·당규상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열흘 시한'인 2일 0시까지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탈당 권유 징계를 받은 자가 탈당하지 않고 기한 내 이의도 제기하지 않으면 제명 처리된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친박계가 주장하는 '표결을 통한 출당' 이 아니라 '결과 보고' 형식을 통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제명 조치를 확정 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홍 대표는 전날 재선의원들과 오찬을 한 자리에서 박 전 대통령 출당문제는 최고위 의결 사항이 아닌 보고 사항이라는 점을 강조했으며, 특히 3선 의원들과의 만찬이 끝난 후 기자들에게 "국회의원이 아닌 사람에 대해서는 (제명이) 내일 끝난다. 원칙대로 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하지만 김태흠 최고위원을 필두로 친박계 의원들이 제명처리에 강력히 반발하면서 끝까지 최고위 표결을 요구할 경우 박 전 대통령 제명안 처리에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다.

 

한국당이 이날 박 전 대통령 제명 문제를 마무리 지을 경우 바른정당 통합파와의 재결합 논의는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