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진 전 국방 장관, 사이버사 인터넷 여론 조작 의혹..검찰 출석
김관진 전 국방 장관, 사이버사 인터넷 여론 조작 의혹..검찰 출석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7.11.07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전 장관 "본연의 임무 수행 위해 최선 다했다" 취재진에 밝혀
▲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군 사이버사령부의 인터넷 여론 조작 의혹과 관련해 오늘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사진=연합     © 중앙뉴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군 사이버사령부의 인터넷 여론 조작 의혹과 관련해 오늘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국가정보원을 포함해서 국가기관의 정치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이명박 정부 시절 사이버사 등의 댓글 활동을 보고받고 관여한 혐의(직권남용 등)로 김 전 장관에게 이날 오전 10시 검찰에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검찰의 출석 통보를 받고 오전 9시 반쯤 검찰청사에 도착해 김 전 장관은 조사에 앞서 취재진에게 "북한의 기만적인 대남 선전선동에 대비해서 만든 것이 국군 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이고, 본연의 임무 수행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김 전 장관은 이명박 정부 시절 임관빈 당시 국방부 정책실장으로부터 사이버사의 댓글 공작 활동을 보고받고 주요 운영사항을 지시하고 인터넷 여론 조작을 주도한 혐의다.

 

검찰은 특히 군 사이버사령부가 대선을 앞둔 2012년 7월 예년의 10배에 가까운 군무원 70여 명을 선발해 이 중 47명이 노골적인 정치 개입 활동을 한 의혹을 받는 530 심리전단에 배속하는 과정에 김 전 장관과 이명박 전 대통령이 관여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장관은 지난 2012년 7월 사이버사가 댓글공작에 투입할 민간인 군무원 70명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이들의 "성향 분석을 철저히 해 선별하라"고 지시한 사실도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당시 군은 서류심사에서 호남 출신을 원천적으로 배제하기로 하고, 압박 면접 등으로 최하점을 줘 일부 호남 출신을 떨어뜨렸다. 당시 채용된 70명 중 호남 출신은 한 명이었다.

 

김 전 장관은 2013년 10월 국정감사에서 댓글공작을 보고받거나 이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부인하기도 했다.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 활동의 또 다른 핵심 관련자로 지목된 임 전 실장은 어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임 전 실장은 연제욱, 옥도경 전 사이버사령관들로부터 530 심리전단의 사이버 여론조작 활동을 보고받고 김관진 당시 장관과 함께 청와대에 관련 내용을 보고하는 등 전 과정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 전 장관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인터넷 여론 조작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윗선’으로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임 전 실장과 김 전 장관을 조사하고 나서 구속영장을 동시에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