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준비완료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준비완료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7.11.09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공연단, 세계공연단 속속 입국, 리허설로 분주
▲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준비완료     © 박미화 기자

 

[중앙뉴스=박미화기자] 경상북도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의 역사적인 개막을 하루 앞두고 행사 준비를 마치고 개막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개막을 이틀 앞둔 9일(목) 저녁 행사 공동조직위원장인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호찌민시에 도착해 본격적인 일정을 시작한다. 김 지사는 10일(금) 오전에 열리는 경북도-아시아해양수산대학교포럼과 경북화장품 상설 판매장 개소식 등에 참석한다.

 

세계민속공연 공연단과 개막 초 열리는 공연단들도 속속 입국해 최종 리허설을 실시하고 행사 개막일 전야인 10일(금) 저녁 8시(한국시간 저녁 10시) 호찌민 오페라하우스 무대에 오르는 뮤지컬 ‘800년의 약속’은‘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공연의 스타트를 끊는다.

 

베트남 리 왕조의 마지막 왕자 리롱뜨엉(Ly Long Tuong, 이용상)의 이야기를 담은 이 작품은 한국과 베트남의 인연 이야기를 담고 있다.공연의 내용뿐만 아니라 한국의 무용가, 베트남 배우, 독일 음악가의 예술적 융합으로 만들어져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의 의미와 잘 부합되는 작품이다.

 

뮤지컬 ‘800년의 약속’ 팀은 지난 6일 호찌민시에 입국해 7일부터 호찌민 과학도서관 강당에서 연습과 리허설을 하고 9일 오후에는 오페라하우스 무대에서 드레스 리허설을 진행했으며 10일 오전 최종 리허설을 거쳐 무대에 올라 관객들을 감동시킬 예정이다.

 

오는 11일과 12일 공연은 오후 4시(한국시간 6시)부터 90분간 열린다. 13개국, 15개팀이 참여하는 세계민속공연 참가단 중 슬로바키아, 러시아, 중국 닝샤, 캄보디아 공연단은 10일 도착해 공연 리허설을 진행한다,

 

특히, 러시아와 캄보디아 공연단은 11일 저녁 7시 응우엔후에 거리에서 열리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개막축하공연 무대에 올라 전 세계인들과 만날 예정이다. 호찌민 시립미술관에서는 ‘한-베 미술교류전’ 준비가 한창이다. 회화, 공예, 민화, 자수, 누비 등 다양한 장르에 걸쳐 한국과 베트남을 대표하는 작가 250여명의 작품 350여점을 선보이는 이 전시 준비를 위해 호찌민 시립미술관에는 8일부터 작품설치를 시작해 전시개막을 최종 점검 중이다.

 

한국화의 거장 소산 박대성 화백, 국가무형문화재 제107호 김해자 누비장, 실감나는 혼자수 기법으로 유명한 이용주 작가 등은 ‘한-베 미술교류전’이 열리는 호찌민 시립미술관을 찾아 무더운 호찌민 날씨에도 불구하고 꼼꼼하게 작품 전시를 준비하고 있다.

 

현지에서 진행된 안내 도우미 선발에는 100여명이 몰렸으며 최종 6명의 현지 도우미를 선발해 종합안내소 3곳에 2명씩 배치한다. 행사 조직위는 개막식 의전에 투입하는 20여명을 대상으로 9일부터 행사내용과 관람객 응대 교육에 들어갔다. 

 

베트남의 경제수도 호찌민시를 경북과 신라를 중심으로 한 한국문화로 물들일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은 오는 11일(토) 저녁 7시부터 8시 50분까지(한국시간 11월 11일 저녁 9시부터 10시50분까지) 호찌민의 심장부 응우엔후에 거리 특설무대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다음달 3일까지 23일간 호찌민 시내 전역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