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신속하고 차분한 초동대응 빛났다.
포항시, 신속하고 차분한 초동대응 빛났다.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7.11.16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특별교부세 40억원 지원·특별재난지역 지정 등 약속
▲ 신속하고 차분한 초동대응     © 박미화 기자

 

[중앙뉴스=박미화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포항시청에 마련된 재난상황실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보고받고, 지진피해로 고통을 받고 있는 이재민과 포항시민들을 위해 복구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

 

이낙연 총리는 “규모로는 두 번째이지만 전국을 강타한 첫 번째 강진에도 불구하고 포항시의 발 빠른 초동대응으로 여러 기관들이 차질 없이 유기적으로 협력하고 대처한데 대해 감사한다.”고 말하고 “포항시민들이 어렵고 힘들겠지만, 포항시민들만 어렵게 뇌두지 않겠다.”면서 피해복구에 최우선을 둘 것을 약속했다.

 

이와 관련해서 이 총리는 지진 관련 대책회의에서 포항시가 건의한 재난안전특별교부세와 관련해서 16일 중으로 우선 40억원이 집행될 수 있도록 조치하고. 포항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절차를 진행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재민 대책과 관련해서는 LH와 관계기관을 중심으로 이번 지진 피해로 재입주가 곤란한 주민들을 중심으로 임시거주시설을 건설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건축물 안전진단과 내진보강 공사 등과 관련해서도 지원을 검토하는 한편, 민간과 군 장비를 최대한 투입하여 신속한 복구에 만전을 기할 것임을 거듭 확인했다.

 

이 총리는 수능연기와 관련해서, 포항지역 수험생들이 심리적 안정을 위해서 지역에서 시험을 치르는 방안과 안전을 위해서 타 지역으로 이동해서 시험을 치르는 방안 등 시험장 안전도 검사 등 면밀한 검토를 통해서 오는 18일까지 최종 결론을 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특히, “당장에 가장 중요한 것은 피해복구와 시민지원”이라고 강조하고 “중앙정부의 지시를 최소화하고, 포항시의 의견을 가장 존중해서 포항시가 최우선, 최중심에서 피해복구와 시민지원에 나설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포항시는 앞서 15일 14시 29분에 발생한 지진과 관련해서 11분만인 14시 40분에 이강덕 시장 주재로 재해대책본부 상황실을 가동하고 여진대비 시민 긴급대피장소와 대피방법 등을 알리고, 재난방송 언론기관 협조 및 주민행동요령 전파 등 발 빠른 대응에 나섰다.

 

특히, 이강덕 시장은 특별재난지역 지정과 응급피해복구를 위한 100억원 규모의 긴급 특별교부세 지원, 이재민 지원 대책, 국회 내 ‘재난지원특별위원회’ 설치·운영 등을 건의하는 한편, 4층 이상 건축물에 대한 안전진단 및 내진보강 공사비 지원, 포항·경주 등 상습지진지역에 국립지진방재연구원(가칭)과 같은 대응기관 설치, 국회차원의 특별대책위원회 설치 등 차후 안전 대책과 관련한 건의방안도 마련해 중앙정부와 국회 등에 강력한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