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만감류(황금향) 상표등록 후 본격 출하
경산시, 만감류(황금향) 상표등록 후 본격 출하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7.11.16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만감류(황금향) 상표등록 후 본격 출하     © 박미화 기자

 

[중앙뉴스=박미화기자] 따뜻한 기후에서 자라는 제주도의 특산물인 한라봉, 레드향, 천혜향, 황금향 등이 경산에서 생산되어 새로운 소득원으로 주변 농업인들로 부터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경산시 하양읍(한사리 황인표) 비닐하우스에서 생산된 황금향이 로컬푸드 매장(경산, 칠곡)에 출하를 시작으로 소비자 직거래 등을 통해 상자당(3Kg) 2만6천원에 판매를 시작했고, 한라봉은 12월부터 내년2월까지 출하를 하게 된다.

 

경산지역은 제주도에 비해 일조시간이 길고, 토양이 비옥하여 당도가 높고, 맛이 뛰어나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기존의 시설원예 작물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15년에 2농가(0.4ha)를 시작으로 금년 10농가(2.6h)로 재배농가를 확대했으며, 경산시농업기술센터에서는 올해 다겹보온커튼, 묘목지원 및 브랜드‘겨울향기’를 상표등록 하는 등 시설과수 대체작목으로 적극 육성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소장 이재헌)는 기후변화를 대비한 품목으로서 뿐만 아니라, 시설하우스에 새 소득 작목으로 만감류를 적극 육성하여 농가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신기술 보급 및 지원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