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도르트문트전 시즌 4호골 폭발
손흥민, 도르트문트전 시즌 4호골 폭발
  • 이형근 기자
  • 승인 2017.11.22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손흥민 골로 2-1 승리 조 1위 확정
▲ 손흥민이 22일(한국시간) 도르트문트와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으며 팀의 조 1위를 확정지었다. (사진=연합)     


/중앙뉴스/이형근 기자/손흥민이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또 득점포를 가동하며 시즌 4번째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22일(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의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원정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31분 경기를 뒤집는 골을 넣었다. 이번 골은 손흥민의 챔피언스리그 2호 골이자 시즌 4호 골이다.

 

앞서 손흥민은 이달 5일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에서 시즌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특히 챔피언스리그에서는 9월 14일 1차전 홈 경기에 이어 다시 도르트문트와의 맞대결에서 득점하며 독일 분데스리가 시절부터 보여 온 ‘도르트문트 킬러’의 면모를 발휘했다.

 

손흥민은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통산 10경기에서 8골을 꽂았다. 손흥민의 골이 결승 골이 되면서 토트넘은 2-1로 역전승을 거두고 5경기 무패(4승 1무·승점 13)를 내달리며 H조 1위를 확정했다. 손흥민의 활약으로 토트넘은 16강 진출을 확정한 2위 레알 마드리드(승점 10)와 격차를 승점 3으로 유지했다.

 

다음 달 7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토트넘이 지고 레알 마드리드가 이겨 승점이 같게 되더라도 승자 승 원칙에 따라 두 차례 맞대결에서 1승 1무를 기록한 토트넘이 1위를 지키게 된다.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한 토트넘은 이날 손흥민과 햄스트링 부상을 겪은 해리 케인, 델리 알리 등을 모두 투입해 총력전에 나섰다. 전반 상대보다 두 배 많은 8개의 슈팅을 날리고 유효슈팅도 4-3으로 앞섰으나 오히려 한 골을 내줘 효율성에서 뒤졌다.

 

손흥민은 전반 30분 문전에서 얀 페르통언의 크로스에 넘어지며 발을 갖다 댄 것이 상대 골키퍼 로만 뷔르키에게 막혔고, 이어 오프사이드가 선언되긴 했으나 다시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슈팅으로 연결했다.

 

그 직후인 전반 31분 토트넘은 선제골을 내줬다. 도르트문트의 안드리 야르몰렌코가 힐패스로 내준 공을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이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후반 시작 4분 만에 알리의 패스를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받은 케인이 수비 사이로 절묘한 슈팅을 보내 골 그물을 흔들면서 균형을 맞췄다.

 

이후 도르트문트의 수비가 흔들리는 가운데 호시탐탐 골 기회를 노리던 손흥민은 후반 31분 결정적인 골로 팀을 웃게 했다. 손흥민은 알리가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파고들어 내준 공을 오른발로 높이 차올려 오른쪽 골 그물을 흔들었다.

 

손흥민이 교체 없이 경기를 끝까지 소화한 가운데 토트넘은 이후 추가 골이 나오지는 않았으나 손흥민의 결승 골을 잘 지켰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