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지진 피해 가구 새 보금자리 찾기 순조롭게 진행
포항시, 지진 피해 가구 새 보금자리 찾기 순조롭게 진행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7.11.25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흥해읍 대성아파트 23가구 64명 국민임대아파트 입주
▲ 지진 피해 가구 새 보금자리 찾기 순조롭게 진행 이사현장     © 박미화 기자

 

[중앙뉴스=박미화기자]경북 포항시는 지난 11. 15. 지진 피해를 입은 이재민 가구의 새 보금자리 찾기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포항시는 지난 24일 흥해읍 대성아파트의 지진 피해 가구 중 LH가 보유하고 있는 장량 휴먼시아 국민임대 아파트를 신청한 23가구에 대해 입주를 시작했으며, 22일에는 환호동 대동빌라 22가구가 이사를 마쳤다.

 

시는 이사에 앞서 포항북부소방서의 협조를 받아 특수구조단이 현장 안정점검을 마쳤으며, 특수구조차, 구급차, 응급요원, 안전요원 등을 배치해 안전관리에 총력을 기울였다. 현재 대성아파트는 155가구가 이주희망신청서를 신청한 상황. 이 중 우선 장량 휴먼시아 23가구가 입주했으며, 신청사항에 따라 순차적으로 이사를 마무리 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23일에는 LH의 협조를 얻어 환여동 주민센터에서 환호동 대동빌라 피해 주민들을 대상으로 전세임대 절차와 방법 등을 설명했으며, 다음 주부터 전세임대가 진행될 수 있도록 조치 할 계획이다.

 

포항시는 국토부, LH, 공인중개사협회와 협업 체계를 구축, 전세임대 물건 확보에 노력하고  이재민들의 이사는 포항시가 계약한 이사업체를 통해 비용 걱정 없이 포장이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월 임대료는 경북도와 포항시가 각각 50%씩 나눠 부담 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정밀안전진단이 마무리되고 피해가구 집계가 완료 되는대로 이재민의 주거안정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시민 모두가 일상으로 돌아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