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억 달러 경제효과, 방문객 100만 명 돌파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억 달러 경제효과, 방문객 100만 명 돌파
  • 김윤수 기자
  • 승인 2017.12.07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김윤수 기자] 경상북도는 지난 11월 11일부터 이달 3일까지 23일간‘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과 연계한 다양한 경제사업을 성공리에 추진, 100만여 명의 방문객과 2억 달러에 상당하는 경제적 효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1998년 이후 8회에 걸쳐 성공리에 개최, 특히 이번 엑스포는 캄보디아 앙코르와트(2006년), 터키 이스탄불(2013년)에 이은 세 번째 해외 엑스포로, 그동안 문화에 비중을 뒀다면 이번에는 경제를 연계한 첫 번째 국제행사라는 점에서 경제엑스포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

 

▲    한베 우호교류협력체결 © 김윤수 기자

 

▲경상북도 한류우수상품전(164개사, 바이어 279명), ▲롯데마트 특산품 판촉전(30개사), ▲한-베트남 경제인 교류회(100명),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30개사, 바이어 97명), ▲한-베트남 글로벌 비즈니스포럼(100명), ▲경북 바자르 상설전시홍보관(18개 부스 440개 품목)을 비롯, K-Food, K-Beauty 등 10여 가지의 다양한 경제행사를 구성·추진해 2억 달러에 달하는 가시적인 경제효과를 이끌어냈다.

 

또한, 베트남·한국기업의 공동 참여 프로그램 마련, 한-베트남 기업인의 만남을 주선해 상호교류의 폭을 넓혔고, 상호 윈윈(win-win)과 협력의 새로운 틀을 마련했다.

 

한편, 베트남은 한국과 경북의 수출 3위국으로 급성장, 최근 가장 활발한 경제교류가 이뤄지고 있는 국가이다. 한국의 對베트남 수출은 10월 현재 반도체, 디스플레이, 일반기계 등의 수출 호조에 힘입어 393억 달러(전년 동기대비 48.6% 증가)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경북의 對베트남 수출은 평판디스플레이 제조용장비, 반도체, 열연강판, 알루미늄조가공품, 무선통신기기부품, 선재, 아연괴, 플라스틱금형, 인쇄회로 등의 수출호조로 30억 5천만 달러(전년 동기 대비 99.8%증가)에 달하고 있다.

 

특히 농산물 및 가공식품은 2천2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203%가 증가, 화장품도 전년 동기대비 951%가 증가한 500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폭발적 성과가 눈에 뛴다.

 

이와 관련, 김관용 도지사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은 양국간의 새로운 상생협력을 위한 기폭제 역할을 했으며, 이를 계기로 한-베트남 간 교류확대를 통한 아시아공동번영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