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원, 'DJ 비자금' 제보 사실상 시인 ·· '거짓' 해명 논란 커져
박주원, 'DJ 비자금' 제보 사실상 시인 ·· '거짓' 해명 논란 커져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7.12.13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위 징계절차 확정, 해명과정에서 거짓 드러나, DJ비자금이라고 말한 적 없어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이 주성영 전 의원에 DJ 비자금 허위 제보를 했다고 끝내 인정했다. 

 

박 최고위원은 DJ 비자금이라고 말하지 않았고 DJ 측근의 비자금이 의심된다면서 주 전 의원에게 자료를 건넸다고 조건을 붙였다.

 

▲ 13일 오전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가 끝나고 박주원 최고위원이 기자들과 만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최고위원은 13일 오전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충분한 소명과 조사 없이 언론보도 하나로 당원권을 재단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DJ 정신을 훼손했다면 형사고발하라”고 호소했다. 

 

박 최고위원은 경향신문의 단독 보도 이후 8일 긴급 소집된 국민의당 연석회의에서 당원권 정지와 최고위원 사퇴라는 중징계가 결정됐지만 아직 당무위원회 의결을 거치지 않아 신분이 보장된 상태였고, 이날 참석을 강행해 발언권을 행사할 수 있었다.

 

▲ 박 최고위원은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신의 억울함을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박 최고위원은 2003년 검사 시절, 현대그룹 비자금 사건을 내사하면서 자료를 입수했다. 그 과정에서 고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의 증언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자금일 수 있다는 판단을 했다고 밝혔다. 박 최고위원이 CD(양도성 예금증서)와 수표를 입수했고 이것이 DJ 측근의 비자금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는 것이다.

 

박 최고위원은 이 자료를 주성영 전 의원에게 전달했다고 시인했고, 당시 주 전 의원이 막 검사를 그만두고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시기라 도와주기 위해 제공했다고 전달 사유에 대해 설명했다.

 

박 최고위원은 DJ 측근과의 커넥션을 말했을 것이고 그 과정에서 주 전 의원이 DJ의 비자금 증거라고 판단해서 2008년 대대적으로 폭로를 한 상황인데. 검찰 조사 결과 DJ 비자금 의혹은 무혐의로 결론났고 주 전 의원은 2010년 법원에서 명예훼손으로 벌금 300만원 처분을 받았다. 

 

궁극적으로 박 최고위원은 13일 이전까지 논란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자신의 억울함을 강조했는데 이 해명들이 궁색해지는 상황에 처하게 됐다. 

 

박 최고위원은 11일 CBS와 JTBC를 통해 몇 가지의 측면에서 DJ 비자금 제보 논란과 관련해서 억울한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주 전 의원이 공개한 CD 발행일은 2006년 2월인데 자신은 2005년 10월 검사직 관둠 △주 전 의원을 만나 자료를 건넨 ‘강남 사무실’에 대해 존재하지 않는 공간임 △8일 의혹이 불거진 이후 주 전 의원에 전화해 말 맞추지 않았고 녹취파일도 있음 △국민의당 통합론자인 자신을 난처하게 하려고 이용주 의원 등 반통합파가 언론에 소스를 흘려 의도적으로 음해했음 △주 전 의원에 자료를 건넨 것은 맞지만 현대 비자금이라고만 했지 DJ 비자금이라고 성격 규정을 하지 않았음.

 

하지만 박 최고위원이 사실상 DJ 측근과 연루됐다는 부연설명을 했고 그 과정에서 비자금 자료를 전달했기 때문에 주 전 의원의 허위 폭로를 유도한 책임이 크다고 보여진다. 이용주 의원이 법원에 요청해서 받은 2010년 판결문을 보더라도 분명 “검찰 관계자가 DJ 비자금 자료라고 하면서 주었다”라고 명시돼 있다. 

 

국민의당은 명색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가치와 유산을 계승하는 정당인지라 그런 박 최고위원의 행보가 당 조직에서 도저히 납득될 수 없는 상황이다.    

 

한편, 이날 국민의당 최고위회의 결과 오는 15일 당무위원회를 소집해 박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절차를 의결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