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의 통합 찬반, 이상돈 의원 “이상한 상태” 지속
국민의당의 통합 찬반, 이상돈 의원 “이상한 상태” 지속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7.12.18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 찬성과 반대 팽팽, 대치 상황 지속, 결국 바른정당과 한국당 통합될 것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강경 반통합파인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 하는 국민의당의 상황을 묘사했다.

 

이 의원은 “이상한 상태가 계속 지속되는 거다. 언론에서는 계속 뭐라 뭐라 추측하는 기사를 쓸 것이고 당이 정당이라고 보기도 어려울 정도의 아주 내분 아닌 내분. 뾰족한 돌파구가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안철수 대표의 통합파와 호남중진의 반통합파가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당 안팎의 상황이 결론을 내지 못 하고 지속되는 형국을 표현한 것이다. 

 

이 의원은 18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같이 발언했다. 이 의원은 인터뷰 내내 통합을 반대하는 주장을 확고히 하면서도 안 대표의 통합 드라이브가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고 이에 따라 당의 공전이 지속될 것이라고 체념한 듯 말했다. 

 

▲ 이상돈 의원이 지난 8월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전당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이상돈 의원실 제공)     

 

국민의당은 현재 ‘지도부·현역 의원·원외 지역위원장·일반 당원’ 등 전체 통합 찬반 분포를 봤을 때 어느쪽이 더 우세하다고 말하기 어려운 팽팽한 상황이라, 이 의원의 발언은 이를 상징적으로 묘사한다고 볼 수 있다. 

 

이 때문에 지난 11월21일 끝장토론을 통해 분열과 분당만은 안 된다는 데에 양 진영이 뜻을 모았지만 최근 몇 주 동안 당 안팎에서 ‘합의 이혼’이라는 말이 자꾸 들리고 있다.

 

어쩌면 10월부터 본격 불거진 통합 논란이 석달 가까이 지속되면서 피로감이 더해가고 차라리 어느 한쪽의 우세로 결론이 나기를 바라는 당 내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

 

통합 찬반 현황

 

국민의당 최고위원회는 18일 통합 찬성 의견을 가진 김중로 의원을 신임 최고위원으로 임명했다. 박주원·최명길 등 안 대표의 우군이 낙마한 가운데 강력한 통합파 김 의원이 최고위로 들어오면서 다시 지도부의 통합 기조를 다잡게 됐다.

 

▲ 지난 11일 전북도의회에서 개최된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 (사진=국민의당)     

 

국민의당 최고위의 통합 찬반 분포는 찬성 6명(안철수 대표·김관영 사무총장·장진영 최고위원·이태우 최고위원·박주현 최고위원·김중로 최고위원)과 반대 2명(김동철 원내대표·이용호 정책위의장)의 상황이다. 

 

현역 의원의 상황은 이상돈 의원이 “대충 39명 중 30명이 통합에 반대하고 있는 건 다 확인되지 않았나?”라고 발언한 것처럼 70% 이상이 반대 입장이다.

 

원외 지역위원장들은 통합 찬성이 우세하다. 호남권(광주·전남·전북)을 제외하고 나머지 지역(강원·경기도·인천·충북·충남·대전·부산·울산·경북·경남·대구·제주)은 전부 통합 지지선언을 하는 등 통합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다.

 

국민의당의 전체 당원은 23만5000여명 정도로 추산되며 이중 호남 지역 비중이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통합 반대 여론이 강하다. 지난 8월 전당대회에서 5만6953명이 당원 투표에 참여했으며 이중 3만여표를 안 대표가 획득했다.

 

전략 싸움

 

안 대표는 12월 들어 전국 투어를 돌면서 통합론을 강조하고 있다. 18일 춘천에서 열린 강원 지역 당원 간담회에서는 “바른정당이 탄핵 역사의 흐름에 동참했는데 이 사람들도 우리와 생각이 다르지 않다”며 통합의 정당성을 부각했다. 안 대표는 19일 충청권 간담회를 마지막으로 전국 투어를 마무리한다.

 

이번주 목요일 21일 광주에서 열릴 국민통합포럼이 중요하다. 이날 안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공동 참석해 통합론을 공식화할 것으로 보인다. 안 대표와 통합파는 원내 불리한 여론 때문에 의총을 생략하고 바로 전당대회를 개최해 전 당원 투표 절차를 통해 통합에 대한 공식 승인을 받는다는 속내를 보이고 있다. 

 

▲ 지난달 2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을 모색하는 토론회 현장. (사진=국민의당)    

 

호남중진 의원들이 결성한 평화개혁연대와 호남 초선 의원 10명이 결성한 구당초(당을구하는초선) 등 통합 반대파는 의총의 승인을 받지 않으면 정당성이 없기 때문에 결국 통합론이 저지된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안 대표가 통합 공식화를 위해 밟아야 하는 당무 절차가 3단계가 있어 당 차원의 통합 공식화는 비현실적이라고 보고 있다.

 

먼저 안 대표가 최고위에서 당무위원회에 통합 안건을 상정하고 싶어도 그 전에 의총을 거쳐 정당성을 확보해야 한다. 두 번째는 국민의당 당헌당규에 따라 당대표의 전당대회 소집 권한은 없고 당무위원회가 소집권을 갖고 있는데 당무위의 의결 절차가 만만치 않다. 세 번째는 전당대회가 소집된다고 하더라도 전 당원 투표로 의결하는 게 아니라 대표 당원 1만여명의 과반이 참석해서 과반의 찬성으로 의결해야 한다. 

 

박지원 의원은 오래전부터 안 대표가 전당대회 수순을 밟으려고 하면 분당으로 가는 수밖에 없다고 천명해왔다. 이상돈 의원은 이에 대해 통합파 의원 30명이 나갈 수도 없고, 안 대표가 나가는 일도 비현실적인 상황이라 박 의원의 가정은 최악의 경우라고 설명했다.

 

궁극적으로 이 의원이 말한 “이상한 상태”가 지속될 수밖에 없다. 연말을 넘어 연초까지는 양 진영의 “돌파구”가 없이 대치되는 상황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 의원은 바른정당 내부 사정도 중요하다면서 바른정당이 결국 뿌리는 자유한국당에 가깝고, 김성태 의원이 한국당의 원내대표가 됐기 때문에 바른정당·한국당 통합이 성사돼 국민의당·바른정당의 통합은 결국 무산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