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일 위안부 합의...재협상 불가 밝혀
일본, 한일 위안부 합의...재협상 불가 밝혀
  • 박기연 기자
  • 승인 2017.12.27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기연 기자]일본 정부와 언론은 한국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 발표일인 27일 "어떤 결과가 나와도 재협상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요미우리신문은 "문재인 정권은 검증 결과에 대한 위안부 피해자 및 여론의 반응을 보고 대응 방향을 정식 결정할 방침"이라고 TF 검증 결과와 한국 정부의 입장이 반드시 일치하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일본 정부는 '위안부 합의 재협상에는 응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반복해서 한국 정부에 전달한 만큼 문재인 정권의 태도에 따라 한일관계가 다시 곤란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아사히신문은 한국 정부가 지난 26일 TF 조사 결과를 외교 경로를 통해 일본 정부에 설명했다며 "한국 정부가 위안부 문제의 '연착륙'을 도모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한국 방문이 결정이 중요한 시점에서 위안부TF 검증 결과가 양국간 갈등 소재로 부각하는 것을 피하려 한다는 지적이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강경화 외교장관이 전날 브리핑에서 "합의가 나오기까지 피해자와의 소통이 상당히 부족했다"며 "이 합의를 정부가 어떻게 갖고 갈 것인가에 대해서는 모든 옵션을 열어놓고 이분들과 소통해야 된다"고 말한 점을 주목했다.
 

신문은 "모든 옵션에는 한일 합의를 유지할지부터 일본 정부에 대한 추가 조치 및 합의 파기·재협상까지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고 한국 정부의 합의 파기 및 재협상 요구 가능성까지 거론하고 나섰다.

 

이어 "한국 정부는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로 대응 방침 결정을 미루려는 것은 일본을 자극하는 것을 피하려는 것"이라며 "그러나 한국측의 대응에 따라서는 한일관계가 악화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위안부 합의가 '양국 정상 간 합의'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한국 정부에 합의 이행을 촉구한데 이어 이날도 재차 합의 이행을 요구하며 압박을 계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