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청년 당원, “전당원 투표는 강제고문투표”
국민의당 청년 당원, “전당원 투표는 강제고문투표”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8.01.12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로남불, 안철수법 만들어 거짓말 정치인 단죄해야, 전현숙 경남도의원 사례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한 반통합파의 반발이 극에 달하고 있다. 사퇴를 촉구하는 것은 물론 전당원 투표에 대한 강제성을 주장하고 ‘안철수법(정치인 거짓말 삼진아웃제도)’을 만들겠다는 움직임도 보인다. 

 

<국민의당 지키기 청년운동본부>와 장병완 의원은 12일 11시20분 국회 정론관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안 대표의 정계은퇴를 포함한 5대 요구사항을 촉구했다. 

 

▲ 국민의당 청년 당원 일부는 안 대표를 강력하게 비난하고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박효영 기자)     

 

본부는 노원병 지역의 청년 당원들도 안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는 것을 밝혀두며 “전당원 투표가 강제고문투표였다”고 주장했다. 그 근거는 투표할 때까지 문자를 보낸다는 것인데 온라인문자 13회·ARS 음성 20회에 이르는 “문자 폭탄”이 왔다는 설명이다.

 

본부는 질문지의 내용에 대해서도 문제제기했다. 안 대표에 대한 재신임과 합당 찬성 두 가지를 묶어 버렸기 때문에 “합당에 찬성하고 재신임에 반대하거나 합당에 반대하고 재신임에 찬성하는” 당원은 투표에서 의사표시를 할 수 없다는 것이다.

 

▲ 장병완 의원을 비롯 국민의당 청년 당원 7명은 강한 어조로 안 대표에 대한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진=박효영 기자)    

 

또 케이보팅 전자투표로 전당대회를 할 수 없다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유권 해석이 내려진 이후, 통합파가 “대표당원 1만여명에게 일일이 전화해 참석여부를 조사하고 입맛에 맞는 대표당원 명부까지 구조조정”하는 등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가 지난 4일 경향신문 인터뷰에서 “비례대표 의원은 국민의당을 보고 전국적으로 국민들이 표를 주셔서 당선된 것이라 출당시킬 권리가 당에 없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전현숙 비례대표 경남도의원 사례를 거론하며 반박했다. 

 

지난 2016년 국민의당이 탄생될 때 안 대표가 부탁해서 민주당이 전 의원을 제명시킨적이 있다는 것이다.

 

▲ 이날 기자회견에는 원래 박지원 의원이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장병완 의원이 대신 참석했다. (사진=박효영 기자)    

 

본부는 안 대표가 8월 임시 전당대회에서 바른정당과 합당이나 선거연대를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는 점,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의 재신임에 반대했던 점을 들어 ‘내로남불’이라고 꼬집었다. 안 대표가 이런 식이기 때문에 안철수법 제정 공청회가 열릴 수밖에 없다는 주장이다.

 

본부는 5대 사항으로 △보수야합 즉각 중단하라 △당대표직 사퇴하고 정계은퇴하라 △전당대회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 △당내 보수야합세력들은 즉각 탈당하고 바른정당으로 가라 △당의 정상화를 위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라 등을 촉구하고 안 대표의 통합 행보에 투쟁하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