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는 평창에 올까? 예상대로 ‘반발’
아베 총리는 평창에 올까? 예상대로 ‘반발’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8.01.12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의 위안부 합의 대응방향에 대한 아베 내각의 입장, 평창 올림픽 참석 변수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예상대로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의 위안부 합의 대응방향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2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발표한 위안부 합의의 문제점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아베 총리는 도쿄 나가타초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일본은 성의를 갖고 한일합의를 이행해 왔고 한국 정부에도 계속 이행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 강경화 장관은 지난달 19일 오후 일본 도쿄에서 아베 총리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 3가지를 전달했다. (사진=외교부 제공)    

<교도통신>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소개할 때 “일본과 관계 악화를 피하려는 배려”라면서 “사실상 일본 측에선 위안부 합의 파기로 보고 있어 한일 관계가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사히신문>의 경우 문 대통령의 “진실과 사과” 발언을 통해 사실상 문 대통령이 “일본 측의 추가 행동을 요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산케이신문>도 문 대통령이 일본 정부에 추가적으로 사과를 요구하겠다는 의사를 천명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일본 정치권의 분위기를 전달하는 일본 언론들은 한일 관계가 급속히 냉각될 것이라 내다보고 특히 아베 총리가 평창 올림픽에 불참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산케이신문>은 11일 일본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아베 총리가 평창 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하는 것을 보류하기로 방침을 세웠다고 보도했다. 22일부터 시작될 일본 국회 일정이 불참 방침의 명분이지만 위안부 합의 관련 문재인 정부의 대응방향에 항의성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고 <산케이신문>은 분석했다.  

물론 4월에 일본에서 개최 구상 중인 ‘한중일 정상회의’를 위해서는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의 협조를 구해야만 해서 평창 올림픽 참석 변수가 어떻게 작용할지 모른다. 

▲ 길윤형 한겨레21 편집장은 일본 전문가로서 책 '아베는 누구인가'와 '아베 삼대'를 집필했다. (캡처사진=길윤형 편집장 페이스북)    

이와 관련 책 ‘아베는 누구인가’의 저자인 길윤형 <한겨레21> 편집장은 페이스북에 “아베가 평창에 올 것이라고 본다”며 그 근거로 “일본은 이렇게 한일 관계를 위해 노력하는데 한국의 지나친 민족주의가 문제라는 점을 국제 사회에 어필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즉 “피해자 일본, 늘 한국에 져주고 양보하는 일본”의 이미지를 만드려고 한다는 것이다. 

한 편집장은 “아베가 오지 않는다면 문 대통령이 도쿄에 가지 않을 명분을 벌어줄 수 있다”며 “도쿄 올림픽 성공 개최를 바라는 아베 입장에서 피하고 싶은 시나리오”라고도 설명했다.

한편, 는 강경화 장관이 9일 일본이 건넨 화해치유재단 출연금 10억엔을 정부 예산으로 충당한다는 방침에 관해 “이미 위안부 여성 4분의 3 이상이 재단 지원금을 수용”했는데 한국 언론은 이 사실을 외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피해 할머니들의 목소리가 배제됐다는 한국 시민사회의 주장을 반박한 것인데 정작 는 당시 박근혜 정부의 외교부와 재단이 피해 할머니들에 지원금을 받으라고 회유하고 힘들게 강요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외면했다. 

실제 김복득 할머니는 1억원의 위로금이 자기 의사와 무관하게 강제 지급됐다고 증언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