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인의 문화살롱] 기초학문을 살려야
[이재인의 문화살롱] 기초학문을 살려야
  • 이재인
  • 승인 2018.01.15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인 충남문학관 관장 / 작가     ©중앙뉴스

[중앙뉴스=이재인] 사람이 사는 데는 기본이 중요하다. 기본이 바로 서야 무엇이든지 그 위에 얹을 수가 있다.

 

그러려면 가정에서나 초등학교에서부터 인간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기초교육이 있어야 한다.

 

그래서 옛 어른들은 어려서부터 예의와 염치와 인정을 가르쳐 왔다. 그런데 포스트모더니즘이 상륙한 이래 대학에서 슬그머니 기초과학이 꼬리를 감추었다.

 

우리가 어렸을 때에는 학문에는 반드시 필요한 인문학. 즉, 철학·역사·문학 등의 교양을 통하여 인간교육을 배워왔고, 그것을 시험과목에 넣어 생활하는데 적용토록 해왔다. 그러니까 인간으로서의 기본교육이었다.

 

그런데 이러한 가치관이 사라진 후 나타나는 것이 사회적인 반항, 울분, 원망이 모두가 타인으로부터 온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늘어가고 있다고 여러 연구기관이 이구동성으로 경고를 하고 있다.

 

의미 있는 경고에 필자도 동의한다. 오늘날 대학도 순수학문을 도외시한 채 돈벌이되는 학과에 치중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무한경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자구책이라는 측면에서 무조건 나무랄 수도 없는 형편이다.

 

그러나 최소한 명맥만이라도 기본을 유지하는 국가정책이 필요하다. 정부는 정부대로 구경만 하는 꼴이 되고 있다.

 

필자는 정년퇴임을 하였지만 당시 철학, 문학, 역사 등의 과목은 필수 기초였는데도 여기에 별난 학과명을 붙여 교수들도 정체성에 혼란을 가지는 경우가 많았다.

 

그런데 지금에야 아래 위 잘라먹고 애매한 잡학을 늘어놓고 학생 장사를 하는 대학교도 문제이다.

 

대학은 대학의 자율성을 잃고 상부 기관의 눈치만 보는 못된 버릇이 연속적인 부작용을 낳고 있다. 그러니 인간중심의 교육이 아니다.

 

인간이 인간으로서의 기초가 없으니 이 또한 큰일이다. 어찌 이런 일이 어디 학교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닐 것이다.

 

지금 세계는 급속도로 변해가고 있다. 과학화, 정보화시대에 진정한 교육이 인간교육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