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신현수, 또 다른 매력남 탄생
‘황금빛 내 인생’ 신현수, 또 다른 매력남 탄생
  • 신수민 기자
  • 승인 2018.01.15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황금빛 내 인생'에 출연중인 신현수가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KBS 방송화면)     © 중앙뉴스


[중앙뉴스=신수민 기자]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연출 김형석/극본 소현경)에 또 다른 매력남이 탄생했다. ‘황금빛 내 인생’에 출연중인 신현수가 잔망과 진지함을 오가는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어 모은 것.

 

지난 14일(일) 방송된 ‘황금빛 내 인생’ 38회에서는 지호(신현수 분)의 다양한 매력들이 그려져 재미를 더했다.

 

애인 역할을 해달라는 누나 지수(서은수 분)의 부탁을 듣고 남자친구 행세를 하려던 지호는, 친동생임을 의심하며 떠본 혁(이태환 분)의 한마디에 단번에 걸려드는가 하면, 그의 터프한 기세에 기가 눌린 채 겁을 집어 먹어 웃음을 자아냈다.

 

반면 아프면서도 치료를 받지 않겠다는 아빠의 고집에는 조금 전의 웃음은 온데간데 없이 슬픔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마음을 가라앉히려 놀러간 클럽에서 만취 상태로 무아지경 춤을 추는 것은 물론, 서현(이다인 분)이 내민 숙취해소 음료를 보고 “신데렐라가 물약을 줬다”며 신기해하며 또 다시 잔망미를 뽐냈다.

 

이어 아버지 생각에 다시 눈물을 쏟던 것도 잠시 벌떡 일어나 성공을 다짐하는 등 순식간에 변화하는 나노급 표정들로 다채로운 매력을 과시, 보는 이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와 함께 신현수는 극 중 잔망스러운 남사친과 사랑스러운 막내, 속 깊은 아들의 모습 등을 자연스럽게 오가며 디테일한 연기력까지 인정받고 있어 앞으로 서지호 캐릭터가 보여줄 더욱 다양한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지호 갈수록 분량도 매력도 늘어나는 거 같아서 애청자 입장에서 넘 행복하네요!”, “역시 황금빛 내 인생 활력소는 서지호가 아닐까 생각함”, “그래도 어린 나이에 아빠 생각하는 모습 보니까 내가 다 자랑스럽네.” 등 많은 의견을 보내오고 있다.

 

한편 와플집 사장으로 새 출발을 앞둔 지호의 앞날에 어떤 일들이 펼쳐질지 이어질 전개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은 매주 주말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