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소말리아 피랍선원 이기용 씨 가족에게 용기를
거제, 소말리아 피랍선원 이기용 씨 가족에게 용기를
  • 이석형 기자
  • 승인 2011.01.29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민호 거제시장은 지난 1월 27일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되었다가 구출된 삼호주얼리호 1등 항해사 이기용(46세) 씨 가정을 방문했다.

권 시장은 그동안 가족들이 겪었을 아픔을 위로하고 이기용 씨가 하루 빨리 건강한 모습으로 가족품으로 돌아오기를 기원했다.

한편, 이기용 씨의 아내 유인숙 씨는 “남편의 피랍 사실을 구순 노모와 어린 자녀들이 알고 걱정할까봐 쉬쉬하며 뜬눈으로 밤을 지샜다”며 그동안 까맣게 타들어간 속내를 내 비치며, 남편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귀국할 날 만 손꼽아 기다린다“고 말하면서,

“바쁜 일정 중에서도 시간을 내어 찾아와 따뜻한 위로와 용기를 북돋아 주신 권 시장과 거제시민들에게 감사하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나라사랑과 고향사랑’의 고마움을 절실히 실감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