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태 "`MB서민정책'에 당력 집중" 주문
박희태 "`MB서민정책'에 당력 집중" 주문
  • 윤미숙 기자
  • 승인 2009.06.24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자정당' 아닌 `부자 만드는 정당' 인식 퍼뜨려야"

   
 
  ▲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24일 한나라당에 대한 '부자정당' 비판을 불식시키기 위해 서민경제에 정책의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그동안 우리가 어려운 서민들을 돕기 위해 현금을 주다시피 한 단기 처방도 많이 했지만, 국민들은 우리가 서민을 위한 눈물어린 정책을 펴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는 우리가 정권 출범 초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투자를 증진시킬 목적으로 몇가지 감세정책을 한 것이 너무 깊이 각인됐기 때문 아닌가 생각한다"며 "그래서 걸핏하면 우리를 '부자정당'이라고 얘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제 우리는 고통받는 서민들을 위한 종합 정책을 내놔야 한다"면서 "그것을 좀 더 부각시키기 위해서는 'MB서민정책'이라고 이름을 짓던지 해서, 부자를 위한 정당이 아닌 부자를 만드는 정당이라는 이미지를 널리 퍼뜨리는 것이 우리 당이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당 정책위에 "서민정책에 특별히 당력을 집중해 주고, 정부와 당정협의를 할 때도 언제나 서민정책이 우선이라고 강조해 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박 대표는 "우리가 국회 소집을 요구한 것은 대화창문을 닫겠다는 것이 아니라 대화를 촉구하고 제도권 내에서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모든 현안을 풀자는 뜻"이라며 "민주당도 이제 더이상 짜증스러운 장외정치를 거두고 제도의 장으로 복귀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