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라이프사이언스 사업부문 분할키로 했다
SK, 라이프사이언스 사업부문 분할키로 했다
  • 정성훈 기자
  • 승인 2011.02.18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가 라이프사이언스 사업부문을 분할한다.

SK는 18일 이사회를 열고, 기존 라이프사이언스 사업부문을 100% 자회사인 SK바이오팜(가칭)으로 물적 분할하기로 결의했다.

이번 분할 안건이 다음달 정기 주주총회에서 최종 승인받으면 SK바이오팜은 4월1일부터 SK그룹의 생명과학 사업 전문기업으로 첫 발을 내딛게 된다.

SK바이오팜은 SK의 라이프사이언스 사업 관련 자산 일체를 포괄적으로 이전 받게 돼 생명과학 사업 전문기업으로 탄생하게 되며, 이번 분할로 그룹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해 온 생명과학 사업의 성장이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SK그룹은 지주회사인 SK에 라이프사이언스 사업부문을 두고 중추신경계 분야의 중심의 신약개발사업 및 원료의약품을 생산하는 CMS사업을 운영하여 왔다.

신약개발사업은 지난 1993년부터 간질, 신경병증성통증, 우울증, 과민성대장증후군/만성변비, 파킨슨병 치료제 등 중추신경계 분야의 혁신적 신약 후보물질을 다수 개발, 현재 미국 현지 임상개발센터에서 활발하게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최근 매년 1개 이상의 신규 임상 물질을 창출하며, 미국 식품의약품국(FDA)으로부터 얻은 임상시험 승인의 수가 지금까지 국내 최고 수준인 12개에 달하는 등 해외 임상을 포함한 R&D 역량은 세계 일류 수준에 올라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원료의약품 생산을 담당하는 CMS사업부는 AIDS치료제 중간체, 심혈관치료제 중간체 등 40여 종을 생산, 이 중 대부분을 화이자 등 세계 10대 제약회사에 판매하고 있으며, 이들 고객으로부터 공정기술 및 촉매기술에서 차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공급업체로 인정받고 있다.

최근에는 세계 최초로 연속공정이 가능한 원료의약품(API) 공장을 준공해 국제 수준의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cGMP)에 맞는 원료의약품을 대량 생산할 수 있게 됐다.

SK TIC 사장 겸 라이프사이언스 사업부문장인 박상훈 사장은 “이번 분할은 생명과학 사업이 그룹의 차세대 성장을 이끌어갈 핵심사업의 하나로 성장함에 있어서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면서 “라이프사이언스 사업에 가장 적합한 경영시스템을 확립하고 전문성을 강화하며, 성장 가속화를 위한 본원적 경쟁력을 강화해 기업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중추신경계 질환 분야에서 다년간 축적해온 전문성과 미국 현지법인 중심의 글로벌 임상개발 경험 등 혁신 신약 개발역량을 바탕으로 단기간 내에 글로벌 R&D 중심 제약기업(Global R&D Specialty Pharma)으로 도약할 것이며, 연속공정 등 차별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CMS사업에서도 글로벌 Top-tier 수준으로 성장 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