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저축은행 300억 규모 유상증자 결의
새누리저축은행 300억 규모 유상증자 결의
  • 조경화 기자
  • 승인 2011.02.21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저축은행은 2월 21일 오전 긴급 이사회를 열고 주주배정 방식으로 3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결정하였다. 납입일은 오는 22일로 기존 주주인 한화그룹 4개 계열사(한화건설, 한화엘앤씨, 한화호텔앤리조트, 한화테크엠)가 전액 출자할 예정이다.

새누리저축은행은 부실 저축은행을 인수하여 경영정상화를 추진 중이며 금융위원회가 지난 2월18일 보도한 바와 같이 관련 법규에 따라 적용 받는 BIS비율이 19.24%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발표하였음에도, 지난 2월17일 부산저축은행 영업정지 이후 지난 2월 19일 보해저축은행 등 4개사가 추가 영업정지됨에 따라 예금고객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하여 신속한 추가 유상증자를 결의하였다.

한화그룹은 2008년 11월 새누리저축은행을 인수한 이후 지금까지 2,280억원을 증자한데 이어 추가로 300억원을 증자하게됨에 따라 총 2,580억원을 증자하게 되는 것이며, 이번 자본확충으로 새누리상호저축은행의 납입 자본금은 2,530억원에서 2,830억원으로 확대되는 한편, BIS 자기자본비율은 부실 금융기관 인수에 따른 부칙 조항을 적용하지 않고서도 기존 2.7%에서 12.07%로 대폭 증가하게 된다.

새누리저축은행은 이번 자본확충을 통해, 경영정상화를 앞당기는 한편, 앞으로 대한생명·한화손해보험·한화증권·푸르덴셜투자증권·한화투자신탁운용·푸르덴셜자산운용·한화기술금융 등 금융 계열사들과 연계하여 다양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고 업계를 선도해 나가는 Leading Bank로 도약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