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대표,"무상字는 무상보육 밖에 할 수 없다."
안상수 대표,"무상字는 무상보육 밖에 할 수 없다."
  • 지완구 기자
  • 승인 2011.04.13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최고위원은 13일 당사 6층 제2회의실에서 한국보육시설대표자들과 간담회를 개최 했다.  

안 대표는 이날 간담회 자리에서 여러분들 말씀에서 상당한 압력을 느낄 수 있었다며 그만큼 우리 보육의 현실이 어렵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밝히고 사실 보육의 현실이 어렵다고 공감했다. 특히 민간보육시설에서 종사하시는 분들이나 운영하시는 분들이 참으로 어려운 상태에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 한나라당의 기본정책은 다른 당은 무상급식, 무상의료 등을 얘기하지만, 우리 당은 ‘무상’자가 붙은 것은 무상보육밖에 없다며 무상보육은 우리 당이 추구하는 기본목표라고 설명했다.

또 보육은 국가가 책임을 져야한다는 것이 기본적인 이념이고 유럽의 선진국처럼 보육은 무상보육으로 해서 국가가 책임을 져야한다며 밝히고 그렇게 해야만 앞으로 출산율을 높일 수 있다. (출산율 저하는)국가적인 재앙이다. (출산율을 높이는 것은) 국가가 존립할 수 있는 문제라고 역설했다.  

안 대표는 무상보육의 문제는 단순한 복지문제가 아니고 국가존립의 문제라고 저희들은 해석하고 있다. 어떻게든지 보육문제에 관해서 여러 가지 지원을 하고자 하지만, 당장 예산이 뒤따르지 못하기 때문에 점차적으로 높여가고 있다. 제가 작년에 민간보육교사들에게 500억원 정도의 예산을 책정해서, 국가가 민간시설에는 돈으로는 못 준다고 해서 상품권으로 지급을 하게 했는데 제가 원내대표로 있을 때 했던 작품이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런데 금년에는 그것이 빠져 있어서 뒤에 재정부 장관을 불러서 엄중하게 얘기를 했다고 전하며 반드시 내년에는 그것을 되살리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민간보육시설교사들이 열악한 조건에 있는데 우리가 지원을 해야 되지 않겠느냐 하는 생각이라고 밝히고 2세 이하의 아동들에 대한 양육수당을 금년에 상당히 높였다고 설명했다. 그것도 우리 당에서 요구를 해서 높인 것. 내년에는 더 좀 높여나가려고 한다며 그런 부분을 포함해서 우리 당이 보육에 대해서는 야당보다 더 전향적이고 더 진보적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는 안상수 대표최고위원을 비롯 원희목 대표비서실장, 안형환 대변인, 임해규 의원, 김금래 의원과 한국보육시설연합회에서 박천영 민간분과위원회 위원장, 이순희·김애리·이향옥·권분태 부위원장, 이상우·윤두규·신호림·이란자 분과장, 정연순·정영숙·전경자·안성숙·이영세·강경화·이명화·이희자·지인신 지회장 등이 함께 했다.이를 황천모 상근부대변인이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