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K하이닉스 반도체 매출 합쳐 100조 돌파
삼성·SK하이닉스 반도체 매출 합쳐 100조 돌파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8.01.25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74조원·SK하이닉스 30조원
sk하이닉스(사진=연합뉴스제공)
sk하이닉스(사진=연합뉴스 제공)

[중앙뉴스=신주영기자]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나란히 실적 경신을 이어가며 지난해 매출이 100조원을 돌파했다. 올해도 서버용·모바일용 메모리 반도체를 중심으로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는 가운데 성적이 더 나아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3.1%를 기록하며 3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도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수출이 견인차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됐다.


SK하이닉스는 25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 30조1천94억원, 영업이익 13조7천213억원을 각각 올렸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에 비해 75%, 영업이익은 319%나 급증한 것이다.

오는 31일 지난해 4분기 실적을 내놓을 예정인 삼성전자는 작년 반도체 부문에서만 매출 74조원, 영업이익 34조원을 냈을 것으로 각각 추산되고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실적을 합치면 지난해 반도체 매출은 100조원을 무난하게 넘어섰고, 영업이익은 50조원에 육박한 셈이다.

올해도 삼성전자가 반도체 사업에서 매출 87조원·영업이익 45조원을 기록하고, SK하이닉스는 매출 37조원·영업이익 16조원을 올리며 또다시 신기록을 깰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이처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지난해 나란히 사상최고 실적을 갈아치운 것은 주력 사업인 메모리 반도체의 수요 증가에 따른 판매가격 상승과 공급 제한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SK하이닉스는 이날 실적을 발표하면서 "지난해 메모리 시장은 인터넷데이터센터(IDC)의 성장에 따라 서버용 제품을 중심으로 메모리 수요가 급증한 반면 미세공정 전환의 어려움과 공급 업체들의 투자 부담으로 공급 증가가 제한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스마트폰 신제품 등에 들어가는 첨단 메모리 반도체도 공급이 충분하지 않은데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관련 수요도 꾸준히 창출될 것이라는 게 업계의 기대 섞인 전망이다.

 

반도체 기업(사진=연합뉴스제공)
반도체 기업(사진=연합뉴스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