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강원랜드 채용청탁자 10명 압수수색
검찰, 강원랜드 채용청탁자 10명 압수수색
  • 오은서 기자
  • 승인 2018.02.20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동열 의원 등 전·현직 보좌진 포함

[중앙뉴스=오은서 기자]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20일 강원랜드에 채용을 청탁한 인사 10명을 압수수색 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검찰이 20일 강원랜드 채용청탁자 10명을 압수수색 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은 이날 오전부터 염동열 의원의 보좌관을 포함한 채용 청탁자 10명의 주거지와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개인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등 국회의원의 전·현직 보좌진들도 포함됐다.

수사단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강원랜드 교육생 채용과 관련한 의혹 외에도 정치인 등을 동원해 검찰 수사에 외압을 행사하려 한 정황도 확인하려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단 관계자는 압수물 분석해서 해당 채용청탁자들을 조만간 소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근 대검찰청은 안미현 검사가 춘천지검에서 맡았던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 제기 등을 고려해 사건을 전면 재수사하기로 했다. 

안 검사는 수사가 진행 중이던 지난해 4월 최종원 당시 춘천지검장이 김수남 당시 검찰총장을 만난 후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을 불구속하는 선에서 수사를 종결하라는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고 폭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