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 논란...백철기 김보름 기자회견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 논란...백철기 김보름 기자회견
  • 박기연 기자
  • 승인 2018.02.21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기연 기자] 팀웍을 앞세우며 경기를 펼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에서 최악의 팀워크를 드러낸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해명 기자회견에 나섰지만 정작 노선영 선수가 감기몸살을 이유로 불참하면서 분위기가 침체되는 것 같아 안타깝기만 하다.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에서 팀워크 논란이 된 김보름 선수와 백철기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감독이 20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에서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TV방송 캡쳐]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에서 팀워크 논란이 된 김보름 선수와 백철기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감독이 20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에서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TV방송 캡쳐]

침체된 분위기속에 팀추월 7~8위전과 여자 매스스타트가 남은 상황에서 선수들이 제대로 경기를 치를 수 있을지도 불투명해졌다.

여자 대표팀은 19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팀추월 준준결승에 김보름(강원도청)-박지우(한국체대)-노선영이 호흡을 맞춰 출전했지만 6바퀴를 도는 레이스에서 대표팀은 마지막 바퀴를 남기고 노선영이 앞서가던 김보름과 박지우의 스피드를 따라잡지 못하고 뒤로 처졌고, 결국 한국은 3분03초76의 기록으로 7위에 그쳐 준결승행 티켓 확보에 실패했다.

경기가 끝나고 난 뒤 노선영이 뒤로 크게 처졌는데도 스피드를 올린 김보름과 박지우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커졌고, 일부에서는 두 선수가 노선영을 레이스에서 '왕따'시켰다는 루머까지 돌았다.

특히 김보름이 레이스를 마친 뒤 방송 인터뷰에서 노선영의 부진을 꼬집는듯한 말을 하면서 일부 팬들은 김보름과 박지우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며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렸다.

비난이 쏟아지자 여자 대표팀은 20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 상황을 설명하려 했지만, 노선영이 감기몸살을 이유로 갑작스럽게 불참을 통보해 결국 '반쪽자리' 해명 자리가 됐다.

백 감독은 "노선영이 직접 레이스에서 중간에 끼지 않고 마지막에서 속도를 유지하면서 뒤를 따라가겠다고 제안해 받아들였다"라며 "노선영이 1,500m 경기 결과가 좋아서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보름은 인터뷰 태도 논란에 "인터뷰를 보신 많은 분이 마음의 상처를 받은 것 같아 죄송하다. 많이 반성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눈시울을 적시며 울먹였다.

20여 분 동안 기자회견이 진행되는 동안 백철기 감독은 답변 도중 여러 차례 울컥하며 눈물을 참았고, 김보름은 인터뷰 시작 10분 만에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문제는 아직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경기가 두 개나 남아 있다는 점이다.특히 문제가 된 팀추월은 21일 7~8위전이 펼쳐진다. 준준결승에서 사달이 난 상황에서 똑같은 멤버로 다시 꾸려 경기에 출전하기는 어려워진 상황이다.

백 감독은 노선영 선수가 몸살감기에 걸렸다고 하는 만큼 선수들의 컨디션을 보고 출전 선수를 결정하겠다며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노선영이나 박보름 가운데 한 명이 빠진다면 예비멤버인 박승희(스포츠토토)가 출전할 수도 있지만 제대로 된 경기력이 나올지는 의문이다.

다가오는 24일에는 남녀 매스스타트도 치러진다.남녀 매스스타트는 평창올림픽 전략종목으로 남자부에서는 이승훈(대한항공), 여자부에서는 김보름이 유력한 금메달 후보다.하지만 김보름이 팀추월 경기를 통해 심리적으로 큰 타격을 입은 터라 제대로 된 경기력을 펼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또한 백 감독은 "김보름과 박지우는 팀추월 순위 결정전도 있지만 매스스타트라는 중요한 종목이 남았다"라며 "지금 선수들 많이 힘들어하고 있고 어떤 말을 해도 위로가 되지 않고 있다"라며 "여러분이 많이 힘을 보태줘서 경기력 향상에 도움을 줬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