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새봄을 알리는 명품 난의 향연
경주시, 새봄을 알리는 명품 난의 향연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8.03.12 0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난 애란인과 관광객 수천여명 찾아 대성황

 

 

2018 대한민국 난 대전(사진=경주시 제공)
2018 대한민국 난 대전(사진=경주시 제공)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경주에서는 봄을 맞아 난의 아름다움과 향기에 흠뻑 취할 수 있는 난 대전이 열렸다.

(사)대한민국자생란협회와 경주지회가 주관하는 전국 최대규모의 ‘2018 대한민국 난 대전’이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이틀간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날 개회식에는 김해진 (사)대한민국자생란협회 이사장, 손병민 대회준비위원장, 최양식 경주시장, 권오득 경주지회장 등 많은 애란인들이 참석해 난 대전을 축하했다.

김해진 이사장은 대회사를 통해 “올바른 난 문화를 계승 발전하고 우수한 한국란 품종의 원예화로 대한민국 난 산업이 더욱 발전되길 바라며, 전시회를 통해 한국란의 대중화와 국민정서 함양에도 크게 기여 할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경주지회 회원이자 협회 부이사장으로 대회준비위원장을 맡은 손병민 위원장은 “이번 난 대전은 역사와 문화가 살아있는 천년고도 경주에서 처음으로 개최되어 더욱 의미가 뜻 깊다”며 “춘란의 아름다움을 한껏 보여줌으로써 난 애호가의 저변이 크게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최양식 시장은 축사를 통해 “화사하고 고고한 난의 자태과 향기를 느끼며, 각박한 생활에서 삶의 여유를 되돌아보는 뜻 깊은 시간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며, “경주에 머무르는 동안 천년고도의 아름다움 봄 정취도 맘껏 즐기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전시된 한국춘란, 풍란, 동양란, 야생란 등 500여점에 달하는 난 가운데 70%이상은 좀처럼 구경하기 힘든 희귀난으로, 황화, 소심만불소 등 희귀난초는 한촉에 수천만원, 포기당 1억원이 넘는 난초도 적지 않았다.

또한, 이번 전시회에는 새 봄을 알리는 난의 향연을 즐기려는 수천명의 애란인과 관람객들이 북새통을 이뤄 대한민국 명품난의 아름다움과 향기에 취해 어느새 봄이 우리곁에 와 있음을 실감했다, 관람객은 “실제로 보니까 너무 예쁘고 유난히 밝고 선명한 빛깔의 꽃들이 눈길을 사로잡는다며, 은은한 난 향기에 마음이 절로 편안해 지는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개막 전일 출품작 심사에서는 이영수씨(서울지회)의 출품작 ‘관음’(황화소심)이 대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김진태씨(경기동부지회)의 ‘홍귀인’(주금소심)이 특별대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