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채용비리 여파 어디까지..최흥식 금감원장 사의표명
금융권 채용비리 여파 어디까지..최흥식 금감원장 사의표명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8.03.12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흥식 금감원장(사진=연합뉴스제공)
최흥식 금감원장(사진=연합뉴스제공)


[중앙뉴스=신주영 기자] KEB하나은행 채용비리 연루 의혹을 받는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12일 사의를 표명했다.

최 원장이 사의 배경을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시절 하나은행 공채에 응시한 친구 아들을 인사 추천하는 등 특혜를 준 의혹이 제기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채용비리 혐의를 인정하는 것이 아니라 할지라도 금융당국 수장으로서 의혹에 연루된 사실 자체만으로도 현직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판단을 했을 것이란 분석이다.

최 원장의 사의 표명 후 당분간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직무를 대행할 예정이며 최 원장의 채용비리 연루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특별검사단도 예정대로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최 원장은 이날 오전만 해도 정면돌파 의지를 밝혔었다.

하지만 금감원과 하나은행 간 진실 공방을 넘어 정치·사회적인 파장이 커지자 오후 들어 사의를 굳힌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이 최 원장이 연루된 채용비리를 비판하는 성명을 낸 데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날 '금감원장을 경질하라'는 글이 올라오는 등 비판 여론이 높아졌다.

청와대 관계자도 이날 오전 기자 브리핑에서 "최 원장과 관련한 논란을 관련 수석실에서 살펴보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금융당국과 하나금융 간 악연은 최 원장의 사의로 외견상 일단락되는 분위기다.

최 원장은 사의 표명과 관련한 공식 입장을 조만간 내놓을 예정이다

최흥식 금감원장 사의표명(사진=YTN 제공)
최흥식 금감원장 사의표명(사진=YTN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