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의 대국민 메시지 “역사에서 마지막이 되길”
MB의 대국민 메시지 “역사에서 마지막이 되길”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8.03.1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보복이란 표현 사용하지 않았지만 비슷한 메시지 강조, 대국민 사과의 뜻 전달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은 미리 준비한 원고를 들고 대국민 메시지를 전달했다. 키워드는 ‘사과’와 ‘정치보복’ 두 가지다.

이 전 대통령이 14일 9시23분 서울중앙지검에 마련된 포토라인에 섰다. 이 전 대통령이 변호인단 및 참모진과 고심 끝에 준비한 메시지 전문을 살펴보면 이렇게 된다.

“저는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무엇보다도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할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대단히 죄송합니다. 또한 저를 믿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과, 이와 관련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전직 대통령으로서 물론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습니다만은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습니다. 다만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되었으면 합니다.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들께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 전 대통령은 원고까지 준비해서 검찰 포토라인 발언에 고심한 흔적을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 전 대통령은 원고까지 준비해서 검찰 포토라인 발언에 고심한 흔적을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 전 대통령이 1월17일 입장 발표를 통해 노골적으로 언급한 “정치보복”이란 단어를 포함시키지는 않았지만 “참담한”과 “역사에서 마지막”이란 표현을 봤을 때 여전히 한국 정치사에서 반복된 정치보복이라는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자신에 대한 수사가 정치사에서 반복된 정치보복 차원이지 단순히 개인 비리는 아니라는 것이다.   

다만 최근 들어 제2 롯데월드 불법 특혜, 포스코 관련 자원외교 비리가 불거짐에 따라 여론이 악화된 것을 우려했는지 대국민 사과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입장문을 다 읽은 뒤 검찰청사로 들어가면서 풀 기자의 질문을 받았지만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주변에서는 이 전 대통령의 출석과 관련 시민들의 찬반 시위가 각각 있었다. 이 전 대통령의 실정 중의 하나라고 판단되는 4대강에 대해 비판하고 있는 시민들의 모습. (사진=박효영 기자)
이날 서울중앙지검 주변에서는 이 전 대통령의 출석과 관련 시민들의 찬반 시위가 각각 있었다. 이 전 대통령의 실정 중의 하나라고 판단되는 4대강에 대해 비판하고 있는 시민들의 모습. (사진=박효영 기자)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는 시민들의 시위 모습. (사진=박효영 기자)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는 시민들의 시위 모습. (사진=박효영 기자)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는 '활빈단' 단체 회원들의 시위 모습. (사진=박효영 기자)
전직 대통령이 구속된 것에 대해 나라망신이라고 표현한 '활빈단' 단체 회원들의 시위 모습. (사진=박효영 기자)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아침 출석했지만 다음날 새벽이 되어서야 조사가 끝날 것으로 예상된다. 20여개에 이르는 혐의가 있고. 관련해서 수사 지휘를 하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한동훈 서울중앙지검 3차장이 당초 100개가 넘는 질문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피의자 신문은 송경호 특수2부 부장검사·이복현 부부장검사·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 부장검사가 맡는다.

한편, 이번 소환조사를 마친 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동부지검이 다스(자동차부품업체)의 비자금을 추적하면서 실소유주를 이 전 대통령으로 판단했고 중대한 개인 비리 혐의를 따져 물을 일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다스 실소유주를 사실상 이 전 대통령으로 확정한 뒤 검찰 수뇌부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