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경찰관 숨진 채 발견
대구 경찰관 숨진 채 발견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8.03.16 13:40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대구 성서경찰서 소속의 한 경찰관이 숨진 채 발견됐다.

대구 성서경찰서에 따르면 16일 오전 9시쯤 이모(35)경사가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달서구 성당파출소 뒤편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이 경사의 차 안에서였다. 

발견 당시 이 경사는 머리에 총상을 입고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다. 차량 안에서는 38구경 권총도 함께 발견됐다. 이를 발견한 건  이 경사와 같은 파출소 경찰관이다.  

한편, 이 경사는 이날 주간 근무자로 오전 8시30분 쯤 파출소로 출근한 뒤 15분 뒤인 오전 8시45분 즈음에 총기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이 경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8-03-29 20:56:36
이런 일이 있었는지도 몰랐네요.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경찰2 2018-03-22 21:05:36
삼가고인의명복을 빕니다.
편안히 쉬십요

경찰 2018-03-17 19:56:28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강혁 2018-03-16 21:32:09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ㅊㅎㅎ 2018-03-16 16:12:38
허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