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컬링대표팀 지도자...부당한 징계 조사 해야
여자 컬링대표팀 지도자...부당한 징계 조사 해야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8.03.20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자가 면접을 보는 황당한 심판원 승급심사에 대한 조사도 요구

[중앙뉴스=박광원 기자] 19일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한정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남양주을)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 신화를 쓴 여자컬링대표팀 김민정 감독에 대한 부당한 징계 철회를 요구했다.

19일 김한정 의원 국회에서 도종환 문체부장관에게 여자컬링대표팀 지도자에 대한부당한 징계 철회 요구와 조사를 할 것을 질의했다.[사진=김한정 의원실]
19일 김한정 의원은 국회에서 도종환 문체부장관에게 여자컬링대표팀 지도자에 대한 부당한 징계 철회와 조사를 할 것을 질의했다.(사진=김한정 의원실 제공)

김민정 감독은 지난해 3월 국가대표 선발전 과정에서 심판에게 항의했다가 징계 대상자가 됐으며, 김 감독의 아버지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역시 회장선출을 평창 올림픽 이후로 미루고 올림픽에 최선을 다하자는 의견을 제시했으나 60일 이내에 회장을 선출하지 않았다는 규정 위반으로 징계 위기에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한정 의원은 “김민정 감독과 김 감독의 아버지의 징계 결정 과정이 석연치가 않다.”며 “문체부 차원에서 징계 과정의 문제에 대해 진상을 조사해야 한다.”고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게 강력하게 요청했다.

김 의원은 “컬링 연맹이 올해 1월 컬링 심판원 1급 승급 심사를 실시하면서 황당하게도 면접관이 자기 차례가 되자 지원자석에 앉아 면접을 보는 상황이 발생했다.”며 “이 면접관이 결국 3명을 뽑는 심판원 승급심사에 합격했고, 당시 같은 심사에 지원했던 김민정 감독은 떨어졌다.”면서 심판원 승급 심사과정에 대한 감사도 요청했다.

이에 도종환 장관은 “김민정 감독과 김경두 원장에 대한 징계를 전면 재검토하고, 심판원 승급 심사과정에 대해서도 감사를 통해 진상을 밝히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안긴 김민정 감독은 불모지에서 한국 컬링 선수을 육성했다. 일이 불거진 것은 작년 선발전 때 심판한테 항의했다는 이유로 퇴장 명령을 받았다. 그리고 올림픽 끝나고 징계 절차를 밟는다고 했다.

김민정 감독은 고향인 경북 의성에 국내 최초 컬링 전용경기장을 만든 장 본인이다. 도종환 문체부장관은 "이번 문제는 사항이 중요하다"며 "부당한 징계에 대해 감사실시하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