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주식 50대1로 액면분할...'황제주'에서 5만원대 '국민주'로
삼성전자 주식 50대1로 액면분할...'황제주'에서 5만원대 '국민주'로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8.03.23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주총 통과, 주식 내달 30일부터 3거래일 매매 정지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회장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5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삼성전자 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회장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5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삼성전자 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중앙뉴스=신주영 기자] 삼성전자의 주식을 50 대 1로 액면분할하는 방안이 23일 삼성전자 주주총회를 통과했다.

 현재 250만원대 '황제주'인 삼성전자 주식은 5만원대 '국민주'로 오는 5월 초 상장돼 거래될 전망이다.

삼성전자 주식은 4월 30일과 5월 2일, 3일 등 3거래일간 매매가 정지된 뒤 5월 4일 다시 거래가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23일 서울 서초사옥에서 주주, 기관투자자 등 400여 명과 권오현 대표이사 회장, 신종균 대표이사 부회장 등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제49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었다.

이날 서울 삼성 서초사옥에서 열린 삼성전자 제49기 정기 주총에서는 이런 안건들이 통과됐다.

액면분할 안건 통과에 따라 삼성전자 보통주와 우선주는 주당 액면가액이 5천원에서 100원으로 낮춰지게 된다.
 
액면분할이 이뤄지면 삼성전자 주식은 현재 보통주 1억2천838만6천494주, 우선주 1천807만2천580주에서 보통주 64억1천932만4천700주, 우선주 9억362만9천주로 늘어난다.

삼성전자는 또 이날 정관을 변경해 발행할 주식 수를 종전의 5억주(우선주 1억주)에서 250억주(우선주 50억주)로 확대했다.

주총에서는 또 신임 사내이사로 이상훈 사장과 김기남·김현석·고동진 부문장(사장)을 선임했다.

삼성전자 이사회는 앞서 이상훈 사장을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하기로 결정한 바 있어 이 사장은 다음 이사회부터 의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처음으로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해 운영하면서 이사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총에서는 또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벤처 신화'를 일군 김종훈 키스위 모바일 회장, 김선욱 이화여대 교수, 박병국 서울대 교수를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이에 따라 사내이사와 사외이사가 각각 1명 늘면서 삼성전자 이사회 규모는 9명에서 11명으로 확대됐다.

아울러 이사의 보수한도를 기존의 550억원에서 465억원으로 낮추는 안건도 주총을 통과했다.

이날 마지막으로 이사회 의장직을 수행한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은 주주환원 정책과 관련, "올해부터 2020년까지 주주환원 정책은 배당에 중점을 둬 배당이 대폭 증가할 예정"이라면서 "50 대 1의 액면분할을 승인받아 시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