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채용비리 32건 추가 확인...현직 회장·은행장 등 연루
하나은행 채용비리 32건 추가 확인...현직 회장·은행장 등 연루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8.04.02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최흥식 前원장 개입 사실로

[중앙뉴스=신주영 기자] 하나은행 채용비리 검사 결과 비리 정황 32건을 추가 확인했다.

금융감독원은 하나은행의 2013년도 채용업무의 적정성에 대한 현장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은 채용비리 정황이 드러났다고 2일 밝혔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왼쪽)과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왼쪽)과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최근 3주 가까이 김우찬 금감원 감사의 총괄로 이루어진 이번 특별검사는 최흥식 전 금감원장이 과거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시절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이뤄졌다.

이 과정에서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으로 추정될 수 있는 채용비리 정황이 나와 검찰 조사 결과가 주목된다.

유형별로는 채용청탁에 따른 특혜채용이 16건이었고 다음은 특정대학 출신을 합격시키기 위한 최종면접 단계에서의 순위 조작 14건, 최종면접에서 순위조작을 통한 남성 특혜 합격 2건이었다.

주요인사의 추천을 받은 지원자는 105명이었고, 이 중 16명이 합격했다. 또 최종 임원면접에서 합격권 안의 여성 2명을 탈락시키는 대신 합격권 밖의 남성 2명이 합격했다.

금감원은 채용비리 정황과 관련해 확보한 증거자료를 검찰에 제공하고 향후 수사에 협조할 예정이다.

 

금융감독원 하나금융 채용비리 특별검사단 브리핑(사진=sbs캡쳐)
금융감독원 하나금융 채용비리 특별검사단 브리핑(사진=sbs캡쳐)

하나은행 채용비리, 최흥식 전 원장 개입 사실로

금융감독원 하나금융 채용비리 특별검사단은 2일 '2013년 하나은행 채용비리 검사 잠정결과' 브리핑을 통해 최흥식 전 금감원장의 채용비리를 확인했다.

또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으로 추정될 수 있는 채용비리 정황과 함영주 하나은행장이 부행장 시절 채용비리에 개입됐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최흥식 전 금감원장이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당시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진행됐다.

당시 하나금융지주 사장이었던 최 전 원장은 대학동기 아들을 하나은행 인사팀에 추천해 점수 미달에도 신입 행원으로 합격시켰다는 의혹을 받았다.

금감원은 지난달 최성일 부원장보를 단장으로 하는 특별검사단을 설치해 2013년도 하나은행의 채용 업무의 적정성에 대한 현장검사를 실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