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삼성증권 특별점검 착수..현장검사 들어간다
금감원, 삼성증권 특별점검 착수..현장검사 들어간다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8.04.09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부터 현장검사…피해 보상대책 마련 등 점검
원승연 금융감독원 부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증권 배당 착오 입력에 대한 대응방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원승연 금융감독원 부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증권 배당 착오 입력에 대한 대응방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중앙뉴스=신주영 기자] 9일 금감원은 브리핑을 통해 현재까지 발견된 삼성증권 사태 문제점과 대응 방안을 발표했다.

금융감독원이 오는 11일부터 삼성증권에 대한 현장검사 및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삼성증권에 대해 투자자 보호 및 주식거래시스템 전반에 대한 점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고를 계기로 금감원은 삼성증권 뿐 아니라 다른 증권사도 우리사주 배당 입력 시스템에 같은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열려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 6일 삼성증권에서는 주당 1000원 대신 주당 1000주(약 4000만원)를 배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사주 배정 물량 283만1620주를 기준으로 주식 전량을 시가로 처분했을 경우, 사고 규모는 약 110조원에 이른다.

금감원은 삼성증권의 배당착오 사태 당시 매도된 주식의 결제가 이뤄지는 9∼10일 양일간 삼성증권에 팀장 등 직원 3명을 파견해 특별점검을 시행하고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즉시 시정하기로 했다.

이날 오전에는 구성훈 삼성증권 대표이사를 면담하고 증권사로서 이번 사고에 대한 책임을 지고 철저한 사고 수습을 촉구하는 한편 투자자 피해 보상이 신속하고 차질 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명확한 기준과 절차를 조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금감원은 삼성증권 검사 이후에는 전체 증권사와 유관기관 등을 대상으로 주식거래시스템 전반을 점검하고 금융위원회 등과 함께 제도 개선 등 구체적인 재발방지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연합뉴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제공)

김동연 "삼성증권 무차입 공매도 거래 분명히 조치하겠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무차입 공매도를 벌인 삼성증권에 대해 금융위원회 등 금융감독 당국 중심으로 분명하게 점검해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증권의 허술한 내부시스템 점검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결과적으로 금지된 무차입 공매도가 벌어진 데 대해 제도 점검을 통해 분명히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증권사에서도 (무차입 공매도가) 있을 수 있다"며 "점검을 확실히 해보고 빠른 시간 내에 (조치를) 결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직원들이 주식을 판 데 대해서는 "잘못 입고된 주식을 파는 행위가 나타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며 "금융위원회나 금융감독 당국에서 확실한 점검과 조치를 해야 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