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주요 기업체와 "미세먼지 저감협약 실천대회" 개최
포항시, 주요 기업체와 "미세먼지 저감협약 실천대회" 개최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8.04.10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기자] 경북 포항시는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실질적 대책을 모색코자 지난 9일 포항철강관리공단에서 공무원, 포항친환경추진협의회, 포스코, 철강공단 기업체 임원과 환경관리인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요 기업체와 "미세먼지 저감협약 실천대회"를 개최했다.

미세먼지 자발적 감축 협약식 (사진=포항시제공)
미세먼지 자발적 감축 협약식 (사진=포항시제공)

최근 강화된 미세먼지(PM2.5) 환경기준과 예보기준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철강공단 기업체의 미세먼지 자발적 감축 협약식 및 실천결의,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도입한 이동 대기환경측정 차량 및 환경사고 방재장비 전시, 고압살수 차량 도로청소 시연 등으로 진행됐다.

이번 협약은 ‘건강하고 안전한 지속가능한 미래 포항건설’의 일환으로 포항친환경공단추진협의회,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가 대표로 체결, 철강관리공단 주요도로를 1사 1로 구역을 정해 저감사업(Clean Road)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미세먼지 예보기준 ‘나쁨’ 단계부터는 청소를 강화하기로 했다.

민·산·관이 상호 협력하는 이번 미세먼지 저감협약 실천대회를 통한 사업장 및 공단도로 미세먼지 발생량 최소화로 친환경 공단 추진과 시민건강 보호는 물론 친환경 녹색도시 구현을 위한 포항 GreenWay의 성공적 추진에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포항시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이동식 환경측정차량 운행 개시로 미세먼지 측정 사각지대를 제로화하는 한편, 소음·악취를 포함한 생활환경 민원에 신속히 대처하고,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수시로 이동 측정하여 환경관제센터 시스템과 연계 운영 할 예정이다.

최근 강화된 미세먼지 예보기준으로 전국의 대기질이 ‘나쁨’ 단계인 가운데 포항시의 미세먼지 측정 결과는 ‘보통’ 단계를 유지하는 등 443억을 투자한 도시 숲 및 녹색벨트 조성 등 그린웨이 프로젝트 실행이 고농도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내고 있다.

이밖에도 △7개소의 환경측정소 확충 △전기자동차에 대한 획기적 투자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유도 △주요 도로변 진공청소 △공단지역 고압살수 차량운영 등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선제적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미세먼지 관리강화를 통해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건설하고 시민이 맑은 공기를 마시며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대기질 개선에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