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018년 제2차 노사민정협의회 개최
울산시, 2018년 제2차 노사민정협의회 개최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8.04.11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기자] 경남 울산시는 10일 오후 5시  시청 상황실에서 김기현 울산시장 등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제2차 울산시 노사민정협의회"를 긴급 개최하고, 현대중공업 희망퇴직 관련 고용안정 촉구를 결의문을 채택했다.

울산 노사민정협의회는 이번 발표가 현대중공업 2016년, 2017년 임단협의 진통이 채 가시기도 전에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이 예상되는 희망퇴직 실시는 울산의 일자리 지키기 지역 경제 회복을 추진해 왔던 그간의 노력을 무색케 하는 조치라며 유감을 표했다.

또한, 지난 2017년 11월 울산시민의 안정된 삶, 지역경제의 빠른 회복을 위해 공동노력하기로 합의한 이후 1인1사 채용더하기 운동, 고용위기지역 지정건의 등을 통해 일자리 안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이 경영상의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자구노력을 기울여 온 점은 이해하나 인적 구조조정이 고용안정과 지역에 미치는 영향, 조선해양플랜트 산업의 미래를 고려할 때 대규모 인력구조조정 보다는 고용안정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울산 노사민정협의회는 오늘 결의문을 통해 첫째, 조선해양플랜트 산업의 생태계 보전을 위해서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을 자제해 줄 것과 둘째, 현대중공업이 구성원 간 고통분담을 통해 어떤 경우에도 일자리가 위축되어서는 안 되며 실업자 발생이 최소화 될 수 있는 노사 상생 방안을 마련해 줄 것과 셋째, 현대중공업이 고용안정을 통해 지역경제 회복의 주축이 되어줄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