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국당 천막 농성장 옆에서 ‘평화’ 외쳐
민주당, 한국당 천막 농성장 옆에서 ‘평화’ 외쳐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8.04.25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틀 남은 남북 정상회담 성공기원 행사 국회에서 열어, 광역단체장 후보들이 자기 구역을 지도에 붙이는 퍼포먼스, 정쟁 자제를 약속했지만 드루킹 특검 건으로 국회 파행은 지속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11년 만에 열리는 세 번째 남북 정상회담이 이틀 남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입장에서 뭐라도 해서 힘을 실어주고 싶고 분위기를 복돋아 주고 싶을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민주당은 25일 아침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국민과 함께! 2018 남북정상회담 성공기원 행사>를 열었다. 

자유한국당의 천막 농성장 바로 옆에서 이번 행사를 개최한 민주당. (사진=박효영 기자)
자유한국당의 천막 농성장 바로 옆에서 이번 행사를 개최한 민주당. (사진=박효영 기자)

추미대 대표·우원식 원내대표를 비롯 의원들과 광역단체장 후보들이 손에 “평화, 새로운 시작”이란 피켓을 들고 모였다.

추 대표는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말을 인용하면서 “작은 열매라도 따려면 씨앗을 뿌리고 땀 흘리고 부지런히 물을 줘야 열매를 맺을 수 있듯이 한반도 평화의 기적을 만들기 위해서 무수히 많은 노력과 눈물과 간절한 기원이 있어야 되는 것이다. 수많은 인내와 노력 끝에 찾아온 한반도 평화의 봄”이라고 진전된 남북 관계의 의미를 되새겼다.

자유한국당에 대한 언급도 빼놓지 않았다.

우원식 원내대표와 추미애 대표는 하나같이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사진=박효영 기자)

추 대표는 “이렇게 한반도에 찾아온 봄이 가짜인가? 봄이 쇼하려고 찾아왔나? 한국당은 여전히 위장 평화쇼라고 우기고 있다. 전 세계가 한반도의 평화를 간절히 염원하고 있는데도 대한민국 국민의 혈세를 받아 정당 정치를 하는 한국당은 이 땅의 정당이 아니란 말인가? 이 땅에 평화가 오는 것이 그렇게도 아니꼽다는 말인가”라고 바로 옆에 천막 농성 중인 한국당을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도 “이 정부 들어서고 한국당이 주장한 특검이 벌써 8번째다. 다섯 번의 국회를 여는 동안 보이콧 7번 했다. 툭하면 특검이고 보이콧”이라며 “지금 여러분이 직접 눈으로 보는 것처럼 한국당의 정쟁용 천막쇼 때문에 민의의 전당이라는 국회가 한 달 가까이 개점휴업 상태다. 국민투표법 개정은 물론이고 개헌도 뜻을 이루기가 어려워졌다. 추경도 20일째 심사조차 못 하고 있다.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하는 것 아닌가. 그만큼 놀고 먹었으면 이제 국회로 돌아올 법도 한데, 이젠 그 실체도 불분명한 드루킹 사건을 핑계로 특검쇼까지 하고 있다”고 더욱 세게 비판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반도 지도에, 광역단체장 후보들이 각각 자기 지역에 평화의 블럭을 붙이는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사진=박효영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가 자기 지역을 붙이고 지도부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박효영 기자)
가장 마지막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에 붙이고 포토타임을 가졌다. (사진=박효영 기자)

한편, 야3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이 드루킹 사건에 공조하면서 민주당에 특검 요구와 더불어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는 이번주는 정쟁을 자제한다”고 뜻을 모았지만 현실은 정반대다. 특검을 두고 국회 파행이 지속되고 있는 형국이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의원총회에서 “야당이 경찰 수사를 믿지 못 하겠다고 해서 바른미래당이 최종적으로 검찰의 특별수사본부를 꾸려서 하면 자기들은 수용하겠다고 이야기를 했고 그 중재안을 우리가 수용했다. 그래서 어제 오후에는 급박하게 합의되는 쪽으로 방향을 틀어가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는데 한국당이 걷어차서 최종적으로 어제(24일) 오후에 국회에서 협상하던 것은 결렬됐다”고 주장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비상의총에서 “어제 민주당이 야권공조를 깨기 위해서 정치공작을 펼쳤다. 한국당만 따돌리면 뭐든지 다 해주겠다고 다른 야당들에게 술책을 폈다. 아직도 민주당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특검만은 피해가려고 온갖 애를 쓰고 있지만 특별수사본부도 특임검사도 결국 다 꼼수에 불과할 뿐”이라며 “특수본이나 특임검사 모두 민주당이 아니라 검찰총장 소관이라는 점에서 민주당이 결정할 사안이 결코 아니”라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이 특검을 수용하면 추경과 국민투표법에 대해서도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사실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