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회담’에서 합의 완료됐나
‘오전 회담’에서 합의 완료됐나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8.04.27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 선언문이 완료되면 서명하고 공동 발표 예정, 리설주 여사 만찬 참석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남북 정상이 오전 회담에서 상당 부분 합의에 다다랐던 것으로 예상된다. 사전에 있었던 고위급 회담에서 나왔던 내용들이 그대로 포함되고 공동 선언문에 들어갈 표현의 수위를 조정하는 절차만 남은 것으로 관측된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7일 14시반 판문점 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시15분부터 11시55분까지 100분간 정상회담을 가졌다”며 “양 정상은 회담에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남북관계 발전방향에 대해 시종 진지하고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이날 열릴 남북 정상회담의 주요 사항의 브리핑을 맡았다. (캡처사진=연합뉴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이날 열릴 남북 정상회담의 주요 사항의 브리핑을 맡았다. (캡처사진=연합뉴스)

이어 “양측은 공동 선언문 작성을 위한 실무협의를 계속하기로 했고 선언문이 나올 경우 양 정상은 서명식을 갖고 이를 공동 발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는 18시15분경 판문점에 도착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는 평화의집에서 잠시 환담하고 만찬에 참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말 그대로 좋은 분위기 속에서 합의가 일사천리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시사평론가 김종배씨는 jtbc <뉴스특보>에서 “오전 회담에 합의가 다 이뤄졌다고 봐야 한다”며 “공동 발표가 어떤 방식으로 이뤄질지 궁금한데 혹시 기자회견을 하게 된다면 정말 파격적일 것 같다”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