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부영그룹 송도테마파크사업 효력정지…관련사업 무산 위기
인천시, 부영그룹 송도테마파크사업 효력정지…관련사업 무산 위기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8.04.30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테마파크 조감도 (사진=연합뉴스 제공)
송도테마파크 조감도 (사진=연합뉴스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인천시가 부영그룹의 송도테마파크 사업을 사실상 중지시켰다.

인천시가 30일 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의 송도테마파크사업 실시계획인가 효력 정지를 발표한 데 대해 부영그룹은 당혹스러움과 실망감을 드러냈다.

부영그룹은 “송도테마파크사업 완수를 위해 사업기간 연장 고시를 통한 사업의 연속성 확보가 시급한 과제임에도 불구하고, 인천시가 연장 고시 없이 사업 실시계획인가 효력정지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로 인해 테마파크 사업 추진 동력을 이어가기 힘들어졌으며 인천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것이 진정 무엇인지 이천시는 합리적 대안을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부영그룹은 지난 3월 28일 송도테마파크 사업기간 연장 신청을 했으나, 인천시는 사업기간 만료일인 30일 연장 고시 대신 테마파크 사업 효력정지 방침을 밝혔다. 이에 따라 연계사업인 송도도시개발사업은 물론 부영이 추진 중이던 각종 공공기반시설사업도 전부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부영그룹 관계자는 “인천시가 송도테마파크사업 연장 고시를 하지 않은 것은 인천 지역 발전을 위해 미래에 투자하는 사업 취지를 깨닫지 못한 결과”라며

“8,000억원 이상 사업비를 인천 지역에 투입, 지영경제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송도테마파크 사업의 발목을 인천시가 붙잡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부영 그룹은 2017년 말 사업기간을 4개월만 연장 조치한 것은 정상적인 인허가 절차를 고려하지 않은 인천시의 일방적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부영 측 설명에 따르면, 인천시는 토양정밀 조사도 환경영향평가 협의 완료 후 결과에 따라 부영 측에 이행하라고 했으나, 사업기간을 4개월만 연장시켜 놓은 후 토양정밀조사를 먼저 시행하라고 검토 의견을 냈다.

이어 인천시는 4개월 안에 토양정밀조사와 환경영향 평가를 완료해야 한다는 행정 지도를 반복했고, 부영측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냈으나 반영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부영그룹은 인천지방 해양수산청이 시행하는 아암 지하차도 건설비 분담 방안에 대해 “적극 수용하겠다”는 의견을 인천시에 전달한 상태다.

 동춘1구역 재개발조합과 분담을 요청해 온 동춘동 대로 2-10호선 개설 비용에 대해 조합 측과 교통유발량에 따라 분담률을 산정해 분담키로 협의를 완료했다. 부영은 대로 2-10호선 미개설 구간(봉재산 터널) 사업비 분담률이 제시되면 즉시 협의하겠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