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정의당의 ‘제안’ ·· 지방선거와 현안
바쁜 정의당의 ‘제안’ ·· 지방선거와 현안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8.05.03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미 대표의 제안, 지방선거에서 약진하겠다고 목표 제시, 판문점 선언 결의안과 남북 국회 교류·개헌·삼성과 한진·강원랜드 채용비리 등 현안 관련 입장 제시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지난 신년 기자회견(1월22일) 때와 마찬가지로 “자유한국당을 이기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공언했다.

구체적으로 “두 자릿 수 득표율로 제1야당의 위상을 차지하고, 8개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의미 있는 득표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수도권(배진교 전 인천시 남동구청장·조택상 전 동구청장)과 영남(조승수·윤종오 전 울산시 북구청장)의 진보구청장을 재탈환하고, 다수의 광역의회와 전국 대다수 기초의회에 입성”하는 것을 목표로 제시했다.

이 대표는 2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당이 정당 지지율에 있어서 지금 한국당을 추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이 대표는 기자들에게 노란물컵을 선물했다. 물컵으로 물을 뿌리는 게 아니라 물을 마셔야 한다는 의미로 조현민씨의 갑질을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실제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에 따르면(MBC가 여론조사기관 ‘코리아리서치센터’에 의뢰해 4월29일~30일 전국 거주 19세 이상 성인남녀 102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고 응답률 12%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더불어민주당 59.6%·자유한국당 11.3%·정의당 5.5%·바른미래당 4.6%·민주평화당 0.6%로 정의당은 한국당을 두 배가 안 되게 따라붙었고 전체 정당 순위 3위를 기록했다.

이 대표는 현안으로 △판문점 선언 결의안 국회 통과 △남북 국회 회담 실시 △개헌 시기와 방법 관련 재추진 △삼성 무노조 국정조사 추진 △한진그룹 조양호 일가에 대한 청문회 개최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 특검 추진 △국회의원의 외유성 해외출장 근절과 특수활동비 폐지 등을 이뤄내기 위해 여야에 제안했고 스스로 결의를 다졌다.

이 대표는 “판문점 선언이 과거 6.15 선언과 10.4 선언의 전철을 밟지 않도록 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국회의) 비준 동의에 있어서 당장 논란이 있다면 판문점 선언의 전면적 이행을 다짐하는 결의안부터 통과시켜야 하고 향후 있을 6.15, 8.15, 10.4, 내년의 3.1절까지 우리 민족의 중요한 일정에 (남북) 공동행사가 추진될 가능성이 매우 높은데 이 과정에 남북 국회가 함께 모여 판문점 선언을 공동으로 추진하면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서는 “국회가 가장 먼저 스스로 정상화해야 한다”며 “지금 국회 공전의 원인은 드루킹 사건은 핑계이고 방탄국회가 진짜(체포동의안 처리)”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한국당을 나름의 기준으로 능가하는 것이 지방선거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 대표는 한국당을 나름의 기준으로 능가하는 것이 지방선거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개헌에 대해서는 “5월24일은 대통령 개헌안을 처리할 마지막 시점”이라며 “한국당의 9월 개헌 플랜에 따르면 6월 개헌안을 여야가 공동 발의해야 하고 5월 안에는 여야 합의안을 도출해야 한다. 약속을 지키려면 한국당은 지금 천막을 걷고 개헌안 논의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에도 “개헌 청산 절차를 밟자는 것이 아니라면 새로운 일정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삼성, 한진, 강원랜드 등 이 대표는 상징적인 이 사태에 대해서 국회 차원에서 공개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삼성, 한진, 강원랜드 등 이 대표는 한국사회의 상징적인 사태에 대해서 국회 차원에서 공개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기업 관련 문제에 대해서는 “산업현장의 평화가 중요한데 정의당은 불공정과의 전쟁을 벌일 것”이라며 “삼성 국정조사로 부당노동행위의 실체를 밝히고 한진 일가에 대한 국회 청문회를 개최해 폭행과 갑질은 환노위(환경노동), 일감몰아주기는 정무위, 등기이사 문제는 국토위(국토교통) 등 전방위적 청문회로 갑질의 뿌리를 뽑고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에 대한 특검을 추진해 청년들의 가슴을 멍들게 한 지역적폐세력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관련해서 “평화당과 민주당 뿐 아니라 바른미래당과 한국당 내에서도 삼성 무노조경영방침을 철회하자는 국회 결의안에 서명한 의원들이 있다”며 “여야를 가리지 않고 초당적으로 진행하자는 제안을 드릴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30일 정의당 울산시당·민주노총 울산본부·민중당 울산시당은 울산 북구지역 진보진영 단일화 방식에 대해 합의했다. 울산 북구청장과 북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두 후보를 결정하기 위해 민주노총 대의원대회 투표(50%)와 북구 주민 여론조사(50%)를 통해 결정하기로 한 것이다.

이 대표는 “울산은 전통적으로 진보 지지 세력이 많은 지역이다. 정의당은 울산 북구 국회의원과 울산 북구청장의 승리를 위해 뛰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