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와 김정은, 6월12일 ‘싱가폴’에서 만난다
트럼프와 김정은, 6월12일 ‘싱가폴’에서 만난다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8.05.11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디어 공개된 북미 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 한미 정상회담·한미중일러 국방장관 회담·G7 등 연쇄 외교 빅 이벤트 예정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Stay tune.(채널고정)”

북미 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가 드디어 공개됐다. 6월12일 싱가폴이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금씩 알려줄 듯 말 듯 하며 시간을 끌어오다가 우리시간으로 10일 23시 반에 전격 공개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이 소식을 직접 알리며 “양측 모두는 회담을 세계 평화를 위한 매우 특별한 순간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본인이 직접 가장 먼저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와 날짜를 공개했다. (캡처사진=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구체적인 회담 장소는 이미 국제 외교 무대로 자주 활용된 ‘샹그릴라 호텔’이 유력하다.

만남까지 이제 한 달 남았는데 이미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장관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두 차례 만났다. 그만큼 북미 간의 비핵화 로드맵과 공식 수교 등 어느정도 회담 의제에 대한 물밑 조율과 협상이 상당 부분 진행된 것으로 관측된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했다고 10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물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비핵화 이외에 추가적인 조치(생화학무기 폐기)를 요구하고 있고 미국의 네오콘 강경파가 아직도 북한에 회의적인 입장(인권 문제 거론)을 갖고 있어서 협상 진행이 마냥 긍정적으로 펼쳐질 것이라고 낙관할 수는 없다. 김 위원장도 리비아식 일괄타결 북핵 해법과는 달리 단계적·동시적 비핵화를 북중 정상회담에서 강조한 바 있다.

마침 이제부터 북미 정상회담 때까지 한반도 주변국들의 외교 빅 이벤트가 연달아 이어질 예정이다.

당장 오늘(11일)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미국 워싱턴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회담을 갖고 22일에도 워싱턴에서 한미 정상회담이 개최된다.

6월1일~3일에는 싱가폴에서 아시아 안보회의인 ‘샹그릴라 대화’가 진행되고 한·미·중·일·러 국방장관이 한 자리에 모인다. 6월8일에는 캐나다에서 G7(미국·영국·독일·프랑스·일본·이탈리아·캐나다) 정상회의가 열린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6월30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처음 정상회담을 가졌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편, 공교롭게도 북미 정상회담 다음날이 6.13 지방선거 투표일이다. 선거운동 마지막 날까지 한반도 체제 전환을 위한 중대한 소식이 전해질 것이며 이는 야권에 매우 불리할 수밖에 없다.

한 달 동안 북미 협상이 어그러지지 않고 말 그대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실제 만난다면 이미 비핵화에 대한 통큰 합의는 기정사실화 된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유시민 작가는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의미를 실감나게 설명했다. (캡처사진=jtbc)

유시민 작가는 10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꿈만 같은 북미 정상회담의 성사에 대해서 묘사했다. 수 십년 간 이어져 온 북미의 적대적 역사를 극복하고 성사된 이번 회담을 봤을 때 상상 이상의 합의가 있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북한의 핵이 폐기되면 첫 역사적 사례(실제 핵 보유국의 폐기 이행)가 될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체 시나리오에서 자기가 얻을 게 있다. 이 어려운 합의가 된다는 것은 우리가 보통의 평론을 하면서 생각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서는 어떤 것이 없이는 지금 현재 이 시점까지도 못 왔고 북미 정상회담도 잘 되기 어렵다고 본다. 며칠 더 봐야 되겠지만 만약 북미 정상이 만난다면 만나는 순간 이미 이 문제들은 해결돼 있을 거라고 보고 이런 시나리오가 아니면 지금 벌어지는 상황을 설명할 수가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