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싱가포르 지하고속도로 공사 수주…5000억 원 규모
삼성물산, 싱가포르 지하고속도로 공사 수주…5000억 원 규모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8.05.24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SC N107 현장 조감도 (사진=삼성물산 제공)
NSC N107 현장 조감도 (사진=삼성물산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삼성물산이 싱가포르에서 5000억 원 규모의 지하고속도로 공사를 수주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대표이사 이영호)은 지난 23일 싱가포르 남북간 고속도로 N107 구간 공사를 약 5000억원(6억300만 싱가포르달러)에 수주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N106 구간(6800억 원 규모)을 수주한데 이어 연속 수주 성공으로 싱가포르 내 토목공사에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삼성물산이 수주한 이번 공사는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 발주로, 싱가포르 중부 토아 파요(Toa Payoh) 지역에 총 길이 1.37km의 지하차도와 설비건물 등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또한 삼성물산은 이번 공사를 단독 수행하며 2018년 5월 착공, 2026년 11월에 준공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가격입찰에서 최저가를 기록하지는 못했으나, 교통 혼잡을 최소화하는 특화설계를 제안해 최종낙찰자로 선정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물산은 2016년에는 마리나 해안고속도로 C483 공사가 싱가포르 건설청이 주관한 건설대상 시상식에서 토목부문 대상을 수상하며 수행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