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긴급 정상회담,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의지 확고하다
남북 긴급 정상회담,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의지 확고하다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8.05.2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핵실험장 폐기 결단…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길로 함께가자

[중앙뉴스=박광원 기자]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과 26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긴급 정상회담 결과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27일 오전 10시 대통령이 직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다는 것을 어제 다시 한 번 분명하게 피력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27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26일 남북한 2차 정담회담결과를 발표하고있다.(사진=YTN방송 캡쳐)
문재인 대통령 27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26일 남북한 2차 정담회담결과를 발표하고있다.(사진=YTN방송 캡쳐)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불분명한 것은 비핵화 의지가 아니라 자신들이 비핵화를 할 경우 미국에서 적대 관계를 종식하고 체제안전을 보장하겠다는 것에 대해 신뢰할 수 있는가"라고 말했다.


문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를 할 경우 적대관계를 확실히 종식할 뿐만 아니라 경제적 번영까지도 도울 뜻이 있다는 의지를 피력했다"며 "저는 양국간에 각자가 가진 이런 의지들을 전달하고 직접 소통으로 상대의 의지를 확인할 것을 촉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간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협상이 시작될 것으로 안다"며 "6·12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열릴 것인지는 의제에 관한 협상을 포함한 실무협상이 얼마나 순탄하게 잘 마쳐지느냐에 달려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북미 간 상대가 무엇을 원하는지 분명히 인식하는 가운데 회담이 추진되기 때문에 실무협상도, 본 회담도 잘 되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반도 역사의 물줄기 바꾸고 완전히 새로운 시작

문 대통령은 문 대통령은 우리는 과거를 돌아보면 지난해까지 오랜 세월 우리는 늘 불안했다. 안보 불안과 공포가 경제와 외교에는 물론 국민의 일상적인 삶에까지 파고들었다"며 "우리의 정치를 낙후시켜온 가장 큰 이유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북미회담 성공 후 종전선언 기대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할 경우 남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종전선언이 추진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한 정상회담 결과를 직접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대통령은 남북미 삼국 간 핫라인 통화를 개설할 정도까지 가려면 사전에 남북미 3자 간에 정상회담부터 먼저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