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영농형 태양광발전소 모내기 행사
한국수력원자력, 영농형 태양광발전소 모내기 행사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8.05.27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지난 24일 경기도 가평군 청평수력발전소 주변농지에 위치한 농가참여형 태양광발전소에서 작년에 이어 두번째 모내기 행사를 실시했다

농가참여형 태양광발전소 두번째 모내기(사진=한수원 제공)
농가참여형 태양광발전소 두번째 모내기 참여(사진=한수원 제공)

이날 현장에는 한수원 정재훈 사장,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 농림축산식품부 김종훈 차관보 및 산업통상자원부 김현철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을 비롯한 지역 주민들이 참여해 모내기 작업을 진행했다.

한수원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 방향에 맞춰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농가참여형 태양광발전소’를 지난해 6월 준공한 바 있다. 1,988㎡ 부지에 73.125㎾ 용량의 발전소를 설치했으며, 지난해 수확량 검증결과 일반농지 대비 86%의 수확율을 기록하여 영농병행 태양광발전이 충분히 가능함을 입증했다.

농가참여형 태양광발전소 두번째 모내기(사진=한수원 제공)

한수원의 ‘농가참여형 태양광발전소’는 기존 영농기법 그대로 벼농사를 지으면서 상부에 태양광발전 설비를 설치하는 영농형 태양광발전으로 농사 수익과 전력 및 REC 판매 수익을 거둘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수원은 이런 획기적 특징을 바탕으로 지난 3월 ‘영농병행 태양광발전시스템’특허를 획득하는 쾌거를 달성하기도 했다. 한수원 관계자는“한국형 영농병행 태양광발전시스템 개발은 특히 향후 있을 해외진출에 큰 추진동력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수원은 2008년 한빛원전 유휴부지에 3㎿ 태양광발전소 건설을 시작으로,  한빛 14㎿, 고리 5㎿ 등 총 170㎿의 신재생발전 설비를 운영하고 있으며, 주요 추진사업으로는 삼랑진양수 태양광(7㎿), 청송풍력(20㎿), 인천연료전지(40㎿), 광양 바이오매스(220㎿) 등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 따라 2030년까지 7.6GW의 신재생발전 설비를 건설 할 계획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미래 글로벌 에너지시장을 선도하는 대표적인  에너지 기업으로의 비약적 도약을 위해서는 끊임없는 변화가 필요하다”며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을 반영한 신재생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종합에너지 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