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家 이명희 경찰 출석.."죄송하다" 되풀이
한진家 이명희 경찰 출석.."죄송하다" 되풀이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8.05.28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28일 서울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했다(사진=연합뉴스)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28일 서울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중앙뉴스=신주영 기자] 조양호(69)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이 28일 경찰에 출석했다. 조현아,조현민 자매에 이어 모친 이 씨까지 경찰에 소환되며 대한항공 일가의 갑질 논란 이후 세 모녀가 수사기관 포토라인에 섰다. 

23일 오전 10시쯤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모습을 드러낸 이 이사장은 그룹 임직원들을 상습적으로 폭행한 사실이 있는지, 직원들에게 할 이야기가 없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게 생각한다",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씨 추정인물의 갑질 영상(사진=jtbc제공)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씨 추정인물의 갑질 영상(사진=jtbc제공)

조현민 물컵 갑질사건이 폭로된 이후 지난 4월 이명희 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직원들에게 폭언과 폭행을 행사하는 영상이 공개되며 전국민적 공분을 샀다.

이 이사장의 갑질 논란은 2014년 인천 하얏트호텔 신축 조경 공사장 현장에서 이 이사장으로 추정되는 여성이 직원의 팔을 끌어당기고 삿대질 하는 모습의 영상이 지난달 언론에 보도되면서 불거졌다. 2013년 집 리모델링 공사에서 이 이사장이 작업자에게 폭언을 하는 음성 파일도 공개됐다.

이후 인터넷상에는 이 이사장이 2011년 당시 과거 수행기사나 자택 가정부들에게 폭언과 폭행을 일삼는다는 제보가 이어졌다.

앞서 조현아 대한항공 전 전무는 '물벼락 갑질'로 조현민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필리핀 도우미 불법고용' 혐의로 경찰 포토라인에 섰다.

경찰은 그간 확보한 피해자들의 증언과 폐쇄회로(CC)TV 등 증거자료, 이 이사장의 진술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모욕, 상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상습폭행·특수폭행 등 혐의를 추가로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조현아 전 부사장(사진=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사진=대한항공)

조현아, "물의 일으켜 죄송"

이에 앞서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의혹을 받고 있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지난 24일 관계당국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이날 낮 12시 55분경 서울 양천구에 위치한 법무부 산하 서울출입국외국인청 이민특수조사대에 출석했다. 조 전 부사장이 수사기관에 출석한 건 2014년 12월 ‘땅콩회항’ 사건 이후 약 3년 5개월 만이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으로 고용한 혐의를 인정하느냐’, ‘어머니 이명희 씨도 같은 혐의에 연루되어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 ‘동생(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물 컵 논란도 있는데 그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 기자의 물음에 답하지 않고,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만 거듭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